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증선위, ‘허위 매출’ CSA 코스믹 등 4곳 제재
입력 2019.02.13 (19:26) 수정 2019.02.13 (19:39) 경제
증권선물위원회는 오늘(13일) 정례회의에서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해 재무제표를 작성·공시한 CSA 코스믹 등 4개사에 대해 검찰 고발과 감사인 지정 등의 제재를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코스닥 상장사인 CSA 코스믹은 2013년 최대주주로부터 폐기물 처리시설 공사를 하도급받아 수행한 것처럼 속여 45억 7400만 원의 허위 매출을 계상한 혐의로 회사와 전 대표이사가 검찰에 고발해 과징금 3,520만 원, 감사인 지정 3년 등의 제재를 받았습니다.

감사인인 대성삼경회계법인은 감사 소홀로 손해배상공동기금 추가적립 50%, CSA 코스믹에 대한 감사업무 제한 3년 등의 제재가 결정됐습니다.

증선위는 또 대출채권에 대한 대손충당금을 과소계상한 참저축은행도 회사와 전 대표이사 검찰 통보, 감사인 지정 2년, 증권발행제한 8개월 등 제재를 의결했습니다.

아울러 합성섬유 제조업체인 동림은 연결회계처리 오류로 감사인 지정 2년, 증권발행 제한 2년의 제재를 받았고, 자동차 오일 필터 제조·판매업체인 세원은 특수관계자 거래 주석 미기재로 감사인 지정 1년, 증권발행제한 1년의 제재를 받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증선위, ‘허위 매출’ CSA 코스믹 등 4곳 제재
    • 입력 2019-02-13 19:26:28
    • 수정2019-02-13 19:39:13
    경제
증권선물위원회는 오늘(13일) 정례회의에서 회계처리 기준을 위반해 재무제표를 작성·공시한 CSA 코스믹 등 4개사에 대해 검찰 고발과 감사인 지정 등의 제재를 의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코스닥 상장사인 CSA 코스믹은 2013년 최대주주로부터 폐기물 처리시설 공사를 하도급받아 수행한 것처럼 속여 45억 7400만 원의 허위 매출을 계상한 혐의로 회사와 전 대표이사가 검찰에 고발해 과징금 3,520만 원, 감사인 지정 3년 등의 제재를 받았습니다.

감사인인 대성삼경회계법인은 감사 소홀로 손해배상공동기금 추가적립 50%, CSA 코스믹에 대한 감사업무 제한 3년 등의 제재가 결정됐습니다.

증선위는 또 대출채권에 대한 대손충당금을 과소계상한 참저축은행도 회사와 전 대표이사 검찰 통보, 감사인 지정 2년, 증권발행제한 8개월 등 제재를 의결했습니다.

아울러 합성섬유 제조업체인 동림은 연결회계처리 오류로 감사인 지정 2년, 증권발행 제한 2년의 제재를 받았고, 자동차 오일 필터 제조·판매업체인 세원은 특수관계자 거래 주석 미기재로 감사인 지정 1년, 증권발행제한 1년의 제재를 받았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