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송재호 균형위원장 "공공기관 이전 올해 매듭"
입력 2019.02.13 (20:55) 수정 2019.02.14 (00:21)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이번
국가 비전회의에 참석한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KBS와의 인터뷰에서
공공기관 추가 이전 문제를
올해 안에 매듭짓겠다고 밝혔습니다.
전북 혁신도시의
금융중심지 지정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박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2개 공공기관이
둥지를 틀고,
농생명과 금융 중심지로
거듭나려는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추가 이전에 대한
기대가 높은 가운데,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이 문제를 올해 안에
매듭짓겠다고 밝혔습니다.


송재호/국가균형발전위원장[인터뷰]
"10개 혁신도시에 대한 성과 평가 작업을 국토연구원을 중심으로 하고 있습니다. 평가 작업이 끝나는 올 중하반기 정도면 그 대안이 도출될 수 있지 않을까.."



전북혁신도시의 성장을 위해
금융중심지 추가 지정 또한 중요하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송재호/국가균형발전위원장[인터뷰]
"연금공단이 갖고 있는 금융 잠재력을 활용해서 금융도시로서의 기능을 더 확장하라는 의미를 담고 있기 때문에 당연히 국가 균형 발전 차원에서 혁신도시의 건립 차원에서 그렇게 가야되는 것이고요.."

예비 타당성 면제가
선심성 정책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국토 균형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절차라며,
예타 면제 사업이 제때 추진되도록
챙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송재호/국가균형발전위원장[인터뷰]
"반기 별로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또 부족한 점은 없는지, 보다 더 촉진할 점은 없는지 관리해 나가고자 합니다."

지방에 불리한
예비타당성 제도도
서둘러 개선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 송재호 균형위원장 "공공기관 이전 올해 매듭"
    • 입력 2019-02-13 20:55:08
    • 수정2019-02-14 00:21:20
    뉴스9(전주)
[앵커멘트]
이번
국가 비전회의에 참석한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이
KBS와의 인터뷰에서
공공기관 추가 이전 문제를
올해 안에 매듭짓겠다고 밝혔습니다.
전북 혁신도시의
금융중심지 지정에 대해서도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습니다.
박웅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12개 공공기관이
둥지를 틀고,
농생명과 금융 중심지로
거듭나려는 전북혁신도시.

공공기관 추가 이전에 대한
기대가 높은 가운데,
송재호 국가균형발전위원장은
이 문제를 올해 안에
매듭짓겠다고 밝혔습니다.


송재호/국가균형발전위원장[인터뷰]
"10개 혁신도시에 대한 성과 평가 작업을 국토연구원을 중심으로 하고 있습니다. 평가 작업이 끝나는 올 중하반기 정도면 그 대안이 도출될 수 있지 않을까.."



전북혁신도시의 성장을 위해
금융중심지 추가 지정 또한 중요하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송재호/국가균형발전위원장[인터뷰]
"연금공단이 갖고 있는 금융 잠재력을 활용해서 금융도시로서의 기능을 더 확장하라는 의미를 담고 있기 때문에 당연히 국가 균형 발전 차원에서 혁신도시의 건립 차원에서 그렇게 가야되는 것이고요.."

예비 타당성 면제가
선심성 정책이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국토 균형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절차라며,
예타 면제 사업이 제때 추진되도록
챙기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송재호/국가균형발전위원장[인터뷰]
"반기 별로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또 부족한 점은 없는지, 보다 더 촉진할 점은 없는지 관리해 나가고자 합니다."

지방에 불리한
예비타당성 제도도
서둘러 개선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KBS 뉴스, 박웅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