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5·18 공청회 망언 논란
‘징계’ 결론 못 낸 한국당…“공청회는 이종명 주도” 파악
입력 2019.02.13 (21:03) 수정 2019.02.13 (22:0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자유한국당에서 오늘(13일) 징계위원회가 열렸습니다

파문을 부른 세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런데 징계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몰려와 도망다니듯 몰래 회의를 해야했습니다.

회의에서는 세 명의 의원들이 법적 책임이 있는지, 얼마나 당에 피해를 끼쳤는지 서로 견해가 엇갈렸다고 합니다.

결론은 당연히 못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윤리위 회의는 시작부터 쉽지 않았습니다.

["김진태를 지지한다!"]

김진태 의원 지지자들이 윤리위 제소에 항의했고, 국회로 몰려와 집회를 이어갔습니다.

이 과정에서 국회를 찾은 5.18 단체 회원들과 마주치기도 했습니다.

결국 윤리 위원들은 장소까지 바꿔가며 ‘숨바꼭질’ 회의를 이어갔습니다.

["어디로 가세요? 장소 어디에요?"]

문제의 공청회를 누가 실질적으로 주최했는지, 행사에 어느 정도 관여했는지가 논의의 핵심이었습니다.

공청회 현수막에는 김진태, 이종명 의원 이름이 주최자로 나란히 적혔지만, 윤리위는 "이종명 의원이 행사를 주도적으로 준비했고, 김 의원은 이름을 함께 올렸다"고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만원 씨 역시 이 의원이 자신을 5.18 조사위원으로 추천했지만 탈락하게 되자 미안하다며 공청회 발제를 부탁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지만원 씨 : "황당하게 나를 (5·18 조사위원) 못하게 하니까, 반드시 국회에서 자기가 이걸 주관을 한번 해야겠다, 그래서 이 사람이 (이 의원이) 주도해서 한 거에요."]

김순례 의원의 경우 개최에는 관여하지 않았지만, "현장 분위기에 따라 발언 수위가 높아졌다"고 해명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윤리위는 그러나 4시간 회의 끝에도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문제의 발언이 현행법에 어긋나는지, 당에 피해를 끼쳤는지를 놓고 법리적 해석, 징계 여부나 수위에 대한 판단이 엇갈렸다고 합니다.

김진태 의원은 당 대표, 김순례 의원은 최고위원에 출마한 상태.

중징계를 받으면 피선거권을 잃을 수도 있습니다.

솜방망이 징계로 면죄부를 주는 것 아니냐는 여야 4당의 비판이 거세지는 가운데, 한국당은 내일(14일) 윤리위와 비대위 회의를 연달아 열어 논란을 매듭 짓겠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 ‘징계’ 결론 못 낸 한국당…“공청회는 이종명 주도” 파악
    • 입력 2019-02-13 21:05:47
    • 수정2019-02-13 22:01:08
    뉴스 9
[앵커]

자유한국당에서 오늘(13일) 징계위원회가 열렸습니다

파문을 부른 세 의원에 대한 징계 여부를 결정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런데 징계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몰려와 도망다니듯 몰래 회의를 해야했습니다.

회의에서는 세 명의 의원들이 법적 책임이 있는지, 얼마나 당에 피해를 끼쳤는지 서로 견해가 엇갈렸다고 합니다.

결론은 당연히 못냈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자유한국당 윤리위 회의는 시작부터 쉽지 않았습니다.

["김진태를 지지한다!"]

김진태 의원 지지자들이 윤리위 제소에 항의했고, 국회로 몰려와 집회를 이어갔습니다.

이 과정에서 국회를 찾은 5.18 단체 회원들과 마주치기도 했습니다.

결국 윤리 위원들은 장소까지 바꿔가며 ‘숨바꼭질’ 회의를 이어갔습니다.

["어디로 가세요? 장소 어디에요?"]

문제의 공청회를 누가 실질적으로 주최했는지, 행사에 어느 정도 관여했는지가 논의의 핵심이었습니다.

공청회 현수막에는 김진태, 이종명 의원 이름이 주최자로 나란히 적혔지만, 윤리위는 "이종명 의원이 행사를 주도적으로 준비했고, 김 의원은 이름을 함께 올렸다"고 파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만원 씨 역시 이 의원이 자신을 5.18 조사위원으로 추천했지만 탈락하게 되자 미안하다며 공청회 발제를 부탁해왔다고 밝혔습니다.

[지만원 씨 : "황당하게 나를 (5·18 조사위원) 못하게 하니까, 반드시 국회에서 자기가 이걸 주관을 한번 해야겠다, 그래서 이 사람이 (이 의원이) 주도해서 한 거에요."]

김순례 의원의 경우 개최에는 관여하지 않았지만, "현장 분위기에 따라 발언 수위가 높아졌다"고 해명한 걸로 알려졌습니다.

윤리위는 그러나 4시간 회의 끝에도 결론을 내지 못했습니다.

문제의 발언이 현행법에 어긋나는지, 당에 피해를 끼쳤는지를 놓고 법리적 해석, 징계 여부나 수위에 대한 판단이 엇갈렸다고 합니다.

김진태 의원은 당 대표, 김순례 의원은 최고위원에 출마한 상태.

중징계를 받으면 피선거권을 잃을 수도 있습니다.

솜방망이 징계로 면죄부를 주는 것 아니냐는 여야 4당의 비판이 거세지는 가운데, 한국당은 내일(14일) 윤리위와 비대위 회의를 연달아 열어 논란을 매듭 짓겠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빛이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