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다음달 초 7개 부처 개각…박영선·우상호 검증 
입력 2019.02.13 (21:26) 수정 2019.02.13 (21:29)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초, 최대 7개 부처 장관을 바꾸는 중폭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 문화체육관광부, 해양수산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일부, 법무부 등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각 부처 장관 후임으로는 법무부에 민주당 박영선 의원, 문화체육관광부에 같은 당 우상호 의원의 입각이 유력한 가운데, 통일부는 김연철 통일연구원장, 행정안전부는 홍미영 민주당 다문화위원장, 국토교통부는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또는 차관이 지명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개각에는 내년 총선 출마자 배제 원칙이 적용돼 주로 관료, 교수 출신들이 검토되고, 정치인 입각 규모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후보자 검증이 마무리 단계지만, 검증 과정에서 한, 두 명의 결격 사유가 발견돼 재추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개각 시점은 오는 27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인 3월 초가 유력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다음달 초 7개 부처 개각…박영선·우상호 검증 
    • 입력 2019-02-13 21:26:29
    • 수정2019-02-13 21:29:10
    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 달 초, 최대 7개 부처 장관을 바꾸는 중폭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 문화체육관광부, 해양수산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통일부, 법무부 등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각 부처 장관 후임으로는 법무부에 민주당 박영선 의원, 문화체육관광부에 같은 당 우상호 의원의 입각이 유력한 가운데, 통일부는 김연철 통일연구원장, 행정안전부는 홍미영 민주당 다문화위원장, 국토교통부는 정일영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 또는 차관이 지명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번 개각에는 내년 총선 출마자 배제 원칙이 적용돼 주로 관료, 교수 출신들이 검토되고, 정치인 입각 규모는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후보자 검증이 마무리 단계지만, 검증 과정에서 한, 두 명의 결격 사유가 발견돼 재추천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개각 시점은 오는 27일부터 이틀간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인 3월 초가 유력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