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학교 이설 발목..개발이익 분배 둘러싼 불신도 한몫
입력 2019.02.13 (21:48) 수정 2019.02.14 (00:50) 뉴스9(순천)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경제자유구역 내
하수처리 시설문제 때문에
중학교 이설이 발목 잡혔다는 소식
엊그제 전해드렸는데요,
그 이면에는
순천시와 시행사 간
개발이익의 분배를 둘러싼
깊은 불신까지 자리 잡고있어
문제 해결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순천 삼산중학교 이설 문제,
오늘 더 깊이 들어갑니다.
윤형혁 기잡니다.

[리포트]
삼산중학교 이설이
시행사인 건설업체와
도교육청의 문제라던 순천시가
주민들의 민원이 잇따르자
보도자료 형태로
공식입장을 내놨습니다.

어떤 경우에도
학생들의 교육문제가 최우선이라며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서라도
내년 3월 개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중흥건설이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 내
선월지구 하수처리장 설치문제를
삼산중 이설과 연계한 것을
다시 한 번 비판했습니다.

<문용휴 순천시 문화관광국장>
학교이설 문제도 또한 신대와 관련된 문제거든요.
근데 이것을 선월지구 개발과 연계해서 한다는 건 맞지 않는 부분 같아요

또, 착공 의사가 없다면
이를 공개적으로 밝힐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 발 더 나아가 중흥건설이
신대지구 개발로 막대한 이익을 얻고도
지역사회 환원 사업에
무관심했다는 시민여론도 덧붙였습니다.

중흥건설은 이에 대해
신대지구 개발 때부터
논의해 온 하수처리 문제를
삼산중 이설을 계기로
함께 풀기로 한 것인데,

자신들만 부도덕한 집단으로
몰고 있다며 불쾌감을 나타냈습니다.

또,
협약서에 없다는 이유만으로
논의를 뒤엎는다면
누가 행정을 신뢰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급기야 경제자유구역을 관할하는
경제청이 중재에 나섰습니다.

<정종태 광양만경제자유구역청 개발부장>
중흥건설 회사와 이야기 하고 있고 순천시와도 원만하게 해서
처리할 수 있도록 나름대로 노력하고 있기 때문에 조만간에..

그러나
개발이익을 둘러싼
감정대립까지 보태지는 등
순천시와 중흥건설의 불신과 오해가
커진 상황에서 타협점을
찾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다음 주쯤
순천시장이 직접 나서
공개적인 입장을 표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뉴스 윤형혁입니다.
  • 중학교 이설 발목..개발이익 분배 둘러싼 불신도 한몫
    • 입력 2019-02-13 21:48:32
    • 수정2019-02-14 00:50:37
    뉴스9(순천)
[앵커멘트]
경제자유구역 내
하수처리 시설문제 때문에
중학교 이설이 발목 잡혔다는 소식
엊그제 전해드렸는데요,
그 이면에는
순천시와 시행사 간
개발이익의 분배를 둘러싼
깊은 불신까지 자리 잡고있어
문제 해결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순천 삼산중학교 이설 문제,
오늘 더 깊이 들어갑니다.
윤형혁 기잡니다.

[리포트]
삼산중학교 이설이
시행사인 건설업체와
도교육청의 문제라던 순천시가
주민들의 민원이 잇따르자
보도자료 형태로
공식입장을 내놨습니다.

어떤 경우에도
학생들의 교육문제가 최우선이라며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서라도
내년 3월 개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도
중흥건설이 광양만권 경제자유구역 내
선월지구 하수처리장 설치문제를
삼산중 이설과 연계한 것을
다시 한 번 비판했습니다.

<문용휴 순천시 문화관광국장>
학교이설 문제도 또한 신대와 관련된 문제거든요.
근데 이것을 선월지구 개발과 연계해서 한다는 건 맞지 않는 부분 같아요

또, 착공 의사가 없다면
이를 공개적으로 밝힐 것을
촉구했습니다.

한 발 더 나아가 중흥건설이
신대지구 개발로 막대한 이익을 얻고도
지역사회 환원 사업에
무관심했다는 시민여론도 덧붙였습니다.

중흥건설은 이에 대해
신대지구 개발 때부터
논의해 온 하수처리 문제를
삼산중 이설을 계기로
함께 풀기로 한 것인데,

자신들만 부도덕한 집단으로
몰고 있다며 불쾌감을 나타냈습니다.

또,
협약서에 없다는 이유만으로
논의를 뒤엎는다면
누가 행정을 신뢰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급기야 경제자유구역을 관할하는
경제청이 중재에 나섰습니다.

<정종태 광양만경제자유구역청 개발부장>
중흥건설 회사와 이야기 하고 있고 순천시와도 원만하게 해서
처리할 수 있도록 나름대로 노력하고 있기 때문에 조만간에..

그러나
개발이익을 둘러싼
감정대립까지 보태지는 등
순천시와 중흥건설의 불신과 오해가
커진 상황에서 타협점을
찾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이런 가운데 다음 주쯤
순천시장이 직접 나서
공개적인 입장을 표명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뉴스 윤형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