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기차 산업 '청신호'…수소차도 대비해야
입력 2019.02.13 (23:24) 수정 2019.02.13 (23:24) 뉴스9(포항)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신제품에 기존 규제를 면제해주는
정부의 '규제 샌드박스' 1호 사업에
지역업체의 전기차 관련 제품이
포함됐는데요..
대구시의 전기차산업 육성에
청신호가 켜진 가운데
수소차 분야에도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기차 운전자가
아파트 주차장에서
차를 충전하고 있습니다.

기존에는 전기차 충전기에서만
충전할 수 있었지만,
과금형 콘센트를 부착해
일반 콘센트로도 충전이 가능해졌습니다.

과금형 콘센트는
한 지역업체가 2년 전
대구시, 자동차부품연구원의
지원을 받아 개발했습니다.

그동안
전기 판매 규제에 막혀왔지만,
정부의 규제 면제 사업에 선정되면서
시장 출시가 가능해졌습니다.

최영석/전기차 충전 솔루션 업체 대표[녹취]
"콘센트를 활용한 충전 사업은 (그동안) 불법이었습니다. 이 부분을 이제 '규제 샌드박스(규제 면제·유예사업)'를 통해 임시 허가를 받아서 사업을 할 수 있게 됐고요."

과금형 콘센트가 상용화되면,
전기차 보급이 늘어나는 등
대구시의 전기차 산업 육성 정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재로/대구시 미래형자동차과장[인터뷰]
"우리 지역에서 이 산업을 키움으로써 전기차뿐만 아니라 충전기, 또 새로운 산업을 육성하는..."

정부의 규제 면제 사업에는
도심 수소충전소 설치도 포함돼 있어
대구시가 전기차에 집중하되
장기적으로는 수소차 시대에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임규채/대구경북연구원 경제동향분석팀장[인터뷰]
"중장기적으로는 전기차에서 수소차로 바뀌는 시점이 어느 순간에 올 것입니다. 현재의 주력 산업들이 다시 한번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미래자동차에 대한 규제 혁신이
물꼬를 큰 만큼 지역 자동차 산업이
경쟁력을 이어나가기 위한
만반의 대응책이 필요합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 전기차 산업 '청신호'…수소차도 대비해야
    • 입력 2019-02-13 23:24:21
    • 수정2019-02-13 23:24:56
    뉴스9(포항)
[앵커멘트]
신제품에 기존 규제를 면제해주는
정부의 '규제 샌드박스' 1호 사업에
지역업체의 전기차 관련 제품이
포함됐는데요..
대구시의 전기차산업 육성에
청신호가 켜진 가운데
수소차 분야에도
관심이 필요하다는 지적입니다.
신주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전기차 운전자가
아파트 주차장에서
차를 충전하고 있습니다.

기존에는 전기차 충전기에서만
충전할 수 있었지만,
과금형 콘센트를 부착해
일반 콘센트로도 충전이 가능해졌습니다.

과금형 콘센트는
한 지역업체가 2년 전
대구시, 자동차부품연구원의
지원을 받아 개발했습니다.

그동안
전기 판매 규제에 막혀왔지만,
정부의 규제 면제 사업에 선정되면서
시장 출시가 가능해졌습니다.

최영석/전기차 충전 솔루션 업체 대표[녹취]
"콘센트를 활용한 충전 사업은 (그동안) 불법이었습니다. 이 부분을 이제 '규제 샌드박스(규제 면제·유예사업)'를 통해 임시 허가를 받아서 사업을 할 수 있게 됐고요."

과금형 콘센트가 상용화되면,
전기차 보급이 늘어나는 등
대구시의 전기차 산업 육성 정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정재로/대구시 미래형자동차과장[인터뷰]
"우리 지역에서 이 산업을 키움으로써 전기차뿐만 아니라 충전기, 또 새로운 산업을 육성하는..."

정부의 규제 면제 사업에는
도심 수소충전소 설치도 포함돼 있어
대구시가 전기차에 집중하되
장기적으로는 수소차 시대에
대비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임규채/대구경북연구원 경제동향분석팀장[인터뷰]
"중장기적으로는 전기차에서 수소차로 바뀌는 시점이 어느 순간에 올 것입니다. 현재의 주력 산업들이 다시 한번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미래자동차에 대한 규제 혁신이
물꼬를 큰 만큼 지역 자동차 산업이
경쟁력을 이어나가기 위한
만반의 대응책이 필요합니다.
KBS뉴스 신주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