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공론화 하랬더니…관변조직 동원 '여론몰이'
입력 2019.02.14 (17:30) 수정 2019.02.15 (09:57)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부산시가 추진 중인 센텀2지구 사업의 첫단추죠, 그린벨트 해제 시도가 지금까지 네 번 연속 실패했습니다.
주식회사 풍산 특혜 시비에 이어 사업 졸속 추진까지, 지역 여론이 좋지 않았던 게 큰 이유입니다.

사업을 하려면 '공론화 과정'부터 거쳐라, 국토교통부가 이렇게 주문했고 부산시는 그 주문을 따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예상치못한 복병이 나타나 일이 꼬이고 있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13일, 센텀2지구 '그린벨트 해제' 심의를 벌인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위원들은 고심 끝에 '재심의' 결정을 내립니다.

그리고 몇 가지 선결 조건을 내겁니다. 그 중 핵심은 '공론화'.

센텀2지구 사업을 바라보는 지역의 반대 여론을 의식한 듯, 시민단체· 풍산노조 등과 공론화 과정을 충분히 거쳐야만 재심의하겠다고 한 겁니다.

하는 수 없이 부산시는 공론화에 착수했습니다.

부산시의회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센텀2지구 시민대책위원회 등과 함께 다음 달 15일에 센텀2지구 쟁점 토론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이해관계자가 모두 참여하는 첫 공론화 절차입니다.

그에 앞서 풍산 노조가 당면한 생존권 문제 해결을 위해 직접 중재에도 나섰습니다.

그런데 부산시의 이런 노력에 해운대구청이 찬물을 끼얹고 있습니다.

해운대구 내부 자료입니다. 반여·반송 등 6개 동의 각 지도층 5~6명씩을 모아 센텀2 조성 촉구 주민추진위원회를 만들기로 합니다.

발족식 행사에 이어, 대규모 서명운동도 예고했습니다.

<기자 MIC> 센텀2지구는 부산시, 부산도시공사가 맡은 공동 사업입니다. 따지고 보면 해운대구청은 사업 주체가 아닙니다. 또 공론화 절차의 참여대상도 아닙니다.

이해 당사자 간 공론화가 이미 진행 중인데도 뜬금없이 해운대구청이 사람을 모아 직접 여론몰이를 주도하고 나선 것.

국토부가 부산시에 주문한 공론화의 취지와 전혀 맞지 않습니다.

부산지역 40여 개의 시민사회·노동단체로 구성된 센텀2지구 부산시민대책위는 공론화 와중에 해운대구청이 거꾸로 싸움을 붙인다며 비난했습니다.

손수진/ 센텀2지구 부산시민대책위[녹취]
"해운대구청의 개발 우선주의식 사업은 주민을 여론몰이의 희생양으로 만들고 주민 분열만 야기하게 될 것이다!"

해운대구는 센텀2지구의 조속한 개발을 원하는 해당 지역민들을 도우려했을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상희/ 해운대구 기획조정실장[녹취]
"정치적인 관점으로 접근한 게 아니고, 주민들이 요구하는 (개발) 목소리가 반영이 안 되고 있으니까 부산시와 도시공사를 통해서... 그래서 주민 목소리를 한 번 들어보는 모임이 필요하지 않느냐..."

공론화 와중에 센텀 2지구 문제에 갑자기 뛰어든 해운대구.
주민의견 청취가 목적이든 숨은 의도가 있든, 공론화의 발목만 잡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 공론화 하랬더니…관변조직 동원 '여론몰이'
    • 입력 2019-02-15 00:54:24
    • 수정2019-02-15 09:57:16
    뉴스9(부산)
[앵커멘트]

부산시가 추진 중인 센텀2지구 사업의 첫단추죠, 그린벨트 해제 시도가 지금까지 네 번 연속 실패했습니다.
주식회사 풍산 특혜 시비에 이어 사업 졸속 추진까지, 지역 여론이 좋지 않았던 게 큰 이유입니다.

사업을 하려면 '공론화 과정'부터 거쳐라, 국토교통부가 이렇게 주문했고 부산시는 그 주문을 따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예상치못한 복병이 나타나 일이 꼬이고 있습니다.

노준철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지난해 12월 13일, 센텀2지구 '그린벨트 해제' 심의를 벌인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위원들은 고심 끝에 '재심의' 결정을 내립니다.

그리고 몇 가지 선결 조건을 내겁니다. 그 중 핵심은 '공론화'.

센텀2지구 사업을 바라보는 지역의 반대 여론을 의식한 듯, 시민단체· 풍산노조 등과 공론화 과정을 충분히 거쳐야만 재심의하겠다고 한 겁니다.

하는 수 없이 부산시는 공론화에 착수했습니다.

부산시의회 행정사무조사 특별위원회, 센텀2지구 시민대책위원회 등과 함께 다음 달 15일에 센텀2지구 쟁점 토론회를 열기로 했습니다.

이해관계자가 모두 참여하는 첫 공론화 절차입니다.

그에 앞서 풍산 노조가 당면한 생존권 문제 해결을 위해 직접 중재에도 나섰습니다.

그런데 부산시의 이런 노력에 해운대구청이 찬물을 끼얹고 있습니다.

해운대구 내부 자료입니다. 반여·반송 등 6개 동의 각 지도층 5~6명씩을 모아 센텀2 조성 촉구 주민추진위원회를 만들기로 합니다.

발족식 행사에 이어, 대규모 서명운동도 예고했습니다.

<기자 MIC> 센텀2지구는 부산시, 부산도시공사가 맡은 공동 사업입니다. 따지고 보면 해운대구청은 사업 주체가 아닙니다. 또 공론화 절차의 참여대상도 아닙니다.

이해 당사자 간 공론화가 이미 진행 중인데도 뜬금없이 해운대구청이 사람을 모아 직접 여론몰이를 주도하고 나선 것.

국토부가 부산시에 주문한 공론화의 취지와 전혀 맞지 않습니다.

부산지역 40여 개의 시민사회·노동단체로 구성된 센텀2지구 부산시민대책위는 공론화 와중에 해운대구청이 거꾸로 싸움을 붙인다며 비난했습니다.

손수진/ 센텀2지구 부산시민대책위[녹취]
"해운대구청의 개발 우선주의식 사업은 주민을 여론몰이의 희생양으로 만들고 주민 분열만 야기하게 될 것이다!"

해운대구는 센텀2지구의 조속한 개발을 원하는 해당 지역민들을 도우려했을 뿐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김상희/ 해운대구 기획조정실장[녹취]
"정치적인 관점으로 접근한 게 아니고, 주민들이 요구하는 (개발) 목소리가 반영이 안 되고 있으니까 부산시와 도시공사를 통해서... 그래서 주민 목소리를 한 번 들어보는 모임이 필요하지 않느냐..."

공론화 와중에 센텀 2지구 문제에 갑자기 뛰어든 해운대구.
주민의견 청취가 목적이든 숨은 의도가 있든, 공론화의 발목만 잡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KBS 뉴스 노준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