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구·경북부터 설득"…동남권 다시 들썩
입력 2019.02.14 (18:00) 수정 2019.02.15 (10:00)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동남권 신공항에 대해 언급한 내용과 관련해 동남권이 다시 들썩이고 있습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우선 대구·경북 설득 작업부터 나섰습니다.

박선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거돈 부산시장은 어제(13일) 문재인 대통령의 동남권 신공항 관련 언급을 부·울·경 8백만 시·도민의 염원에 대한 화답이라고 자평했습니다.

사실상 동남권 신공항 재검토로 본 겁니다.

오 시장은 5개 시도 합의가 우선이라고 보고 대구·경북과의 소통 강화에 나섰습니다.

오거돈/부산시장[녹취]
"대구 경북도민의 염원인 대구통합 신공항 추진을 적극 지지합니다. 이를 위해 필요한 역할이 있다면 마다하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이미 정부가 국책사업으로 '김해 신공항 확장안'으로 공식화했는데 이를 번복한다면, 영남권의 분열이 우려된다고 경계하고 나섰습니다.

[인터뷰]김진상/대구시 통합신공항추진본부장
"이 시점에서 다시 정치 쟁점화 돼서 과거로 돌아가 영남권 분열만 초래될 뿐입니다."

지역 정치권도 엇갈리는 모습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앞서 대구·경북이 대구공항 군위 이전에 재정이 투입되면 김해공항이 가덕도로 가더라도 문제 삼지 않겠다고 했다며 고무적인 입장입니다.

자유한국당 부산 의원들은 국토교통부와 총리실 입장이 모두 다른 것으로 파악되는데 막연한 기대만 높이는 것이라며 부정적 생각이 많았습니다.

<기자 MIC>이번 달 말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이 자체 검증 결과를 발표합니다. 동남권 신공항을 둘러싼 논쟁이 다시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자입니다.
  • "대구·경북부터 설득"…동남권 다시 들썩
    • 입력 2019-02-15 00:54:40
    • 수정2019-02-15 10:00:13
    뉴스9(부산)
[앵커멘트]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동남권 신공항에 대해 언급한 내용과 관련해 동남권이 다시 들썩이고 있습니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우선 대구·경북 설득 작업부터 나섰습니다.

박선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오거돈 부산시장은 어제(13일) 문재인 대통령의 동남권 신공항 관련 언급을 부·울·경 8백만 시·도민의 염원에 대한 화답이라고 자평했습니다.

사실상 동남권 신공항 재검토로 본 겁니다.

오 시장은 5개 시도 합의가 우선이라고 보고 대구·경북과의 소통 강화에 나섰습니다.

오거돈/부산시장[녹취]
"대구 경북도민의 염원인 대구통합 신공항 추진을 적극 지지합니다. 이를 위해 필요한 역할이 있다면 마다하지 않겠습니다."

하지만 대구시와 경상북도는 이미 정부가 국책사업으로 '김해 신공항 확장안'으로 공식화했는데 이를 번복한다면, 영남권의 분열이 우려된다고 경계하고 나섰습니다.

[인터뷰]김진상/대구시 통합신공항추진본부장
"이 시점에서 다시 정치 쟁점화 돼서 과거로 돌아가 영남권 분열만 초래될 뿐입니다."

지역 정치권도 엇갈리는 모습입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앞서 대구·경북이 대구공항 군위 이전에 재정이 투입되면 김해공항이 가덕도로 가더라도 문제 삼지 않겠다고 했다며 고무적인 입장입니다.

자유한국당 부산 의원들은 국토교통부와 총리실 입장이 모두 다른 것으로 파악되는데 막연한 기대만 높이는 것이라며 부정적 생각이 많았습니다.

<기자 MIC>이번 달 말 부·울·경 동남권 관문공항 검증단이 자체 검증 결과를 발표합니다. 동남권 신공항을 둘러싼 논쟁이 다시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선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