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볼리비아서 버스-덤프트럭 정면충돌…24명 사망·15명 부상
입력 2019.02.19 (02:22) 수정 2019.02.19 (02:23) 국제
볼리비아 남서부 지역에서 18일(현지시간) 버스와 덤프트럭이 충돌해 최소 24명이 사망하고 15명이 다쳤습니다.

레드 우노 TV 등 현지 언론은 이날 오전 남서부 도시인 톨라 팜파 인근 고속도로에서 아르헨티나 국경도시인 비야손을 출발해 오루로로 향하던 버스가 반대 방향에서 오던 덤프트럭과 정면으로 충돌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고 발생 지점은 수도 라 파스에서 남쪽으로 220㎞ 떨어졌습니다.

경찰은 짙은 안개 탓에 트럭이 중앙선을 침범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고 당시 버스에는 44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습니다. 당국은 부상자들이 오루로에 있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고가 난 고속도로에서는 지난달에도 버스 2대가 충돌해 22명이 숨졌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볼리비아서 버스-덤프트럭 정면충돌…24명 사망·15명 부상
    • 입력 2019-02-19 02:22:16
    • 수정2019-02-19 02:23:32
    국제
볼리비아 남서부 지역에서 18일(현지시간) 버스와 덤프트럭이 충돌해 최소 24명이 사망하고 15명이 다쳤습니다.

레드 우노 TV 등 현지 언론은 이날 오전 남서부 도시인 톨라 팜파 인근 고속도로에서 아르헨티나 국경도시인 비야손을 출발해 오루로로 향하던 버스가 반대 방향에서 오던 덤프트럭과 정면으로 충돌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사고 발생 지점은 수도 라 파스에서 남쪽으로 220㎞ 떨어졌습니다.

경찰은 짙은 안개 탓에 트럭이 중앙선을 침범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습니다.

사고 당시 버스에는 44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습니다. 당국은 부상자들이 오루로에 있는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사고가 난 고속도로에서는 지난달에도 버스 2대가 충돌해 22명이 숨졌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