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부 최고 10cm 눈, 출근길 불편 우려…제주·남부는 비
입력 2019.02.19 (06:27) 수정 2019.02.19 (06:4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현재 전국에 비나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서울 등 중부지방에는 최고 10cm의 눈이 예상되는 등 대설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지윤 기자! 눈발이 좀 굵어지기 시작했군요?

[리포트]

네, 눈은 새벽 3시쯤부터 내리기 시작했는데요.

눈발이 굵어지다 가늘어지다 반복하면서 지금은 잠시 소강상태입니다.

이곳 여의도역은 이른 시간이라 아직은 크게 붐비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며칠 전 뜻밖의 대설로 출근길 교통대란이 빚어진 만큼, 평소보다 많은 시민들이 대중교통으로 몰릴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 서울 적설량은 0.5cm, 수원 2.6cm, 홍성 5.3cm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오늘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 충청 지역에는 2에서 7cm의 눈이 예보돼 있습니다.

많게는 최고 10cm의 눈이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경북 내륙과 서부 내륙도 1에서 5cm가량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도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밤새 제설제를 미리 살포하는 등 적극적인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습니다.

특히 간선도로와 자동차전용도로, 마을버스 노선 등 취약구간에 집중적으로 제설작업을 벌였는데요.

미끄러운 곳이 많으니 출근길 교통 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오늘 남부지방은 기온이 높아 오후부터 눈 대신 비가 내리겠는데요.

예상되는 비의 양은 제주도와 남해안 지역이 10에서 40mm, 남부 내륙 지역은 5에서 20mm가량입니다.

낮 기온은 서울 4도 등 전국이 5도에서 10도로 평년보다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여의도역에서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 중부 최고 10cm 눈, 출근길 불편 우려…제주·남부는 비
    • 입력 2019-02-19 06:28:53
    • 수정2019-02-19 06:47:13
    뉴스광장 1부
[앵커]

현재 전국에 비나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서울 등 중부지방에는 최고 10cm의 눈이 예상되는 등 대설특보가 발효 중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지윤 기자! 눈발이 좀 굵어지기 시작했군요?

[리포트]

네, 눈은 새벽 3시쯤부터 내리기 시작했는데요.

눈발이 굵어지다 가늘어지다 반복하면서 지금은 잠시 소강상태입니다.

이곳 여의도역은 이른 시간이라 아직은 크게 붐비지는 않습니다.

하지만 며칠 전 뜻밖의 대설로 출근길 교통대란이 빚어진 만큼, 평소보다 많은 시민들이 대중교통으로 몰릴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 서울 적설량은 0.5cm, 수원 2.6cm, 홍성 5.3cm를 기록하고 있는데요.

오늘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 충청 지역에는 2에서 7cm의 눈이 예보돼 있습니다.

많게는 최고 10cm의 눈이 올 것으로 예상됩니다.

경북 내륙과 서부 내륙도 1에서 5cm가량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도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밤새 제설제를 미리 살포하는 등 적극적인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습니다.

특히 간선도로와 자동차전용도로, 마을버스 노선 등 취약구간에 집중적으로 제설작업을 벌였는데요.

미끄러운 곳이 많으니 출근길 교통 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오늘 남부지방은 기온이 높아 오후부터 눈 대신 비가 내리겠는데요.

예상되는 비의 양은 제주도와 남해안 지역이 10에서 40mm, 남부 내륙 지역은 5에서 20mm가량입니다.

낮 기온은 서울 4도 등 전국이 5도에서 10도로 평년보다 비슷하거나 조금 높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여의도역에서 KBS 뉴스 이지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