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만원, ‘5·18 망언’ 되풀이…유공자 의원들 무고죄 맞고소
입력 2019.02.19 (06:31) 수정 2019.02.19 (08:0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한 지만원씨가 여야 국회의원들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자신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했다며 맞고소한 건데요.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 기자회견에선 같은 망언을 되풀이했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신을 고소한 5.18 유공자 의원들을 무고로 맞고소한 지만원 씨.

5.18 북한군 개입설을 되풀이했습니다.

[지만원 : "광주인들은 어째서 광주의 피해가 반드시 계엄군에 의해 발생했다고 해야 좋아하고 북한에 의해 발생했다고 하면 사납게 공격하는 것인가."]

북한군이 개입한 게 사실이며, 이를 아는 건 자신 뿐이라고 주장합니다.

[지만원 : "북한군 개입이 없었다고 입증된 적이 한 번도 없다. 다만 지만원만 빼고 모두가 모르고 있었을 뿐이다. 맞죠? (맞아요! 예!)"]

집회에 참석한 사람들은 지 씨의 주장을 그대로 반복합니다.

[엄정/집회 참가자 : "당연하지. 나는 지만원 박사님이 말씀하신 거 100% 나는 믿어. (어떤 거 때문에요?) 나는 전문적인 거 아니기 때문에 그건 몰라. 그건 잘 모르는데 지만원 박사님의 과학적인 판단은 100%다 이거야."]

북한군 개입설의 근거가 무엇인지 물어봤습니다.

[신승철/집회 참가자 : "(지 씨께서는 5·18이 북한군이 주도한 게릴라전이라고 하셨는데...) 당연하지. 이거 봐. 이게 광주 사람이야? 이게 광주 사람이야?"]

과거 정부에서 벌인 조사 결과도 거짓이라고 말합니다.

[이두호/집회 참가자 : "전 정부에서도 모르고 있었고 그 당시에 정보 라인에 있던 사람도 모르고 있었어요."]

집회 마지막 발언, 자신을 반대하는 사람을 향했습니다.

[지만원 : "이렇게 날뛰는 인간들은 내가 볼 때는 주사파이거나, 주사파 졸개이거나, 간첩이거나 그래요. (맞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 지만원, ‘5·18 망언’ 되풀이…유공자 의원들 무고죄 맞고소
    • 입력 2019-02-19 06:36:14
    • 수정2019-02-19 08:01:08
    뉴스광장 1부
[앵커]

5.18 북한군 개입설을 주장한 지만원씨가 여야 국회의원들을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자신을 명예훼손으로 고발했다며 맞고소한 건데요.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 기자회견에선 같은 망언을 되풀이했습니다.

이승재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신을 고소한 5.18 유공자 의원들을 무고로 맞고소한 지만원 씨.

5.18 북한군 개입설을 되풀이했습니다.

[지만원 : "광주인들은 어째서 광주의 피해가 반드시 계엄군에 의해 발생했다고 해야 좋아하고 북한에 의해 발생했다고 하면 사납게 공격하는 것인가."]

북한군이 개입한 게 사실이며, 이를 아는 건 자신 뿐이라고 주장합니다.

[지만원 : "북한군 개입이 없었다고 입증된 적이 한 번도 없다. 다만 지만원만 빼고 모두가 모르고 있었을 뿐이다. 맞죠? (맞아요! 예!)"]

집회에 참석한 사람들은 지 씨의 주장을 그대로 반복합니다.

[엄정/집회 참가자 : "당연하지. 나는 지만원 박사님이 말씀하신 거 100% 나는 믿어. (어떤 거 때문에요?) 나는 전문적인 거 아니기 때문에 그건 몰라. 그건 잘 모르는데 지만원 박사님의 과학적인 판단은 100%다 이거야."]

북한군 개입설의 근거가 무엇인지 물어봤습니다.

[신승철/집회 참가자 : "(지 씨께서는 5·18이 북한군이 주도한 게릴라전이라고 하셨는데...) 당연하지. 이거 봐. 이게 광주 사람이야? 이게 광주 사람이야?"]

과거 정부에서 벌인 조사 결과도 거짓이라고 말합니다.

[이두호/집회 참가자 : "전 정부에서도 모르고 있었고 그 당시에 정보 라인에 있던 사람도 모르고 있었어요."]

집회 마지막 발언, 자신을 반대하는 사람을 향했습니다.

[지만원 : "이렇게 날뛰는 인간들은 내가 볼 때는 주사파이거나, 주사파 졸개이거나, 간첩이거나 그래요. (맞습니다!)"]

KBS 뉴스 이승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