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거동 불편해서…홀로 살던 70대 장애인 화마에 ‘쓸쓸한 죽음’
입력 2019.02.19 (06:39) 수정 2019.02.19 (06: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18일) 새벽 서울의 한 다세대주택 반지하방에서 난 불로 홀로 살던 70대 장애인이 숨졌습니다.

도와주는 사람도 없이 거동이 불편해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김채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깜깜한 새벽, 구급차 불빛이 깜빡이고 소방대원들이 서둘러 구조에 나섭니다.

어제 새벽 4시쯤 서울 도봉구에 있는 한 다세대주택 반지하방에서 불이 났습니다.

방 안에서는 세입자 78살 홍 모 씨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습니다.

[경중근/목격자 : "연기 난다고 해서 바로 튀어 나온 것이지. (불이 난 집) 안방에 보니까 문이 이만치 열렸더라고. 밀었는데 안 열리는 거야. 나도 막 맵고..."]

신고 접수 8분 만에 소방대원이 구조했지만 홍 씨는 병원에서 끝내 숨졌습니다.

홍 씨는 중증 장애인으로 평소 휠체어를 타고 다녔고 청각 장애도 있었습니다.

경찰은 홍 씨가 화재 현장을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웃/음성 변조 : "추석 때는 모르겠는데 이번 설 때는 집에 (혼자) 계신 거 같더라고. 병원 다니는 건 내가 알거든요."]

홍 씨는 직업 없이 기초생활수급비를 지원 받아 홀로 살아 왔습니다.

요양보호사가 평일에 3시간씩 홍 씨를 돌봤고 성당의 봉사자들이 챙기기도 했습니다.

[성당 봉사자 : "너무 놀랐어요. 화재가 나서 그렇게 가실 줄은 몰랐어요. 토, 일 그 이틀 동안 생긴 일이잖아요. 혼자 계시고 말벗도 없고 이러는데 (안타깝죠)."]

고인의 시신은 경찰을 거쳐 자녀에게 인계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안방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오늘 현장 감식과 부검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 거동 불편해서…홀로 살던 70대 장애인 화마에 ‘쓸쓸한 죽음’
    • 입력 2019-02-19 06:43:21
    • 수정2019-02-19 06:57:04
    뉴스광장 1부
[앵커]

어제(18일) 새벽 서울의 한 다세대주택 반지하방에서 난 불로 홀로 살던 70대 장애인이 숨졌습니다.

도와주는 사람도 없이 거동이 불편해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김채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깜깜한 새벽, 구급차 불빛이 깜빡이고 소방대원들이 서둘러 구조에 나섭니다.

어제 새벽 4시쯤 서울 도봉구에 있는 한 다세대주택 반지하방에서 불이 났습니다.

방 안에서는 세입자 78살 홍 모 씨가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습니다.

[경중근/목격자 : "연기 난다고 해서 바로 튀어 나온 것이지. (불이 난 집) 안방에 보니까 문이 이만치 열렸더라고. 밀었는데 안 열리는 거야. 나도 막 맵고..."]

신고 접수 8분 만에 소방대원이 구조했지만 홍 씨는 병원에서 끝내 숨졌습니다.

홍 씨는 중증 장애인으로 평소 휠체어를 타고 다녔고 청각 장애도 있었습니다.

경찰은 홍 씨가 화재 현장을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웃/음성 변조 : "추석 때는 모르겠는데 이번 설 때는 집에 (혼자) 계신 거 같더라고. 병원 다니는 건 내가 알거든요."]

홍 씨는 직업 없이 기초생활수급비를 지원 받아 홀로 살아 왔습니다.

요양보호사가 평일에 3시간씩 홍 씨를 돌봤고 성당의 봉사자들이 챙기기도 했습니다.

[성당 봉사자 : "너무 놀랐어요. 화재가 나서 그렇게 가실 줄은 몰랐어요. 토, 일 그 이틀 동안 생긴 일이잖아요. 혼자 계시고 말벗도 없고 이러는데 (안타깝죠)."]

고인의 시신은 경찰을 거쳐 자녀에게 인계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안방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오늘 현장 감식과 부검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김채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