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文 대통령 "5·18 망언, 헌법정신 부정"
입력 2019.02.19 (07:54) 수정 2019.02.19 (08:03)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이른바 '5.18 망언'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의 민주화와 역사,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문 대통령이 임명을 거부한
5.18 조사위원을 다시 추천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진상조사위 출범도 기약없이 미뤄지고 있습니다.
박영민 기잡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이른바 '5.18 망언' 공청회 이후
처음으로 입장을 내놨습니다.

문 대통령은 "5.18을 폭동이라는 등의
주장을 하며 왜곡·폄훼하는 것은
우리 민주화 역사와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5.18 망언'은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라며
"국회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할 자기 부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금도 아픔이 가시지 않은 민주화 운동을 대상으로 오직 색깔론과
지역주의로 편을 가르고 혐오를 불러일으켜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행태에 대해
국민이 단호하게 거부해주시기 바랍니다."

하지만 국회 윤리위원회는
정작 '망언' 국회의원 징계 건에 대해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여야 간의 입장차가 커
오는 28일 한차례 더 논의하고,
다음 달 7일 국회의원 징계안을
심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망언 문제는 자유한국당에서도 함께 해서
이 문제를 분명하게 처리하고 가는 것이...
(책임 있는 조치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가운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한국당 추천 5.18 조사위원
임명 거부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청와대가 국회의 추천을 거부하는 건 한마디로
청와대 시각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단히 무례한 사례라는
부분을 지적하겠습니다."

한국당이 임명 거부된 인사를
다시 추천하거나 아예 조사위원 추천을 미룰 경우,
조사위 출범 자체가 늦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새로운 후보를 추천하거나 추천권을 포기하라며
한국당을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文 대통령 "5·18 망언, 헌법정신 부정"
    • 입력 2019-02-19 07:54:54
    • 수정2019-02-19 08:03:15
    뉴스광장(광주)
[앵커멘트]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이른바 '5.18 망언'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우리의 민주화와 역사,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자유한국당은 문 대통령이 임명을 거부한
5.18 조사위원을 다시 추천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진상조사위 출범도 기약없이 미뤄지고 있습니다.
박영민 기잡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이른바 '5.18 망언' 공청회 이후
처음으로 입장을 내놨습니다.

문 대통령은 "5.18을 폭동이라는 등의
주장을 하며 왜곡·폄훼하는 것은
우리 민주화 역사와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5.18 망언'은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이라며
"국회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할 자기 부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지금도 아픔이 가시지 않은 민주화 운동을 대상으로 오직 색깔론과
지역주의로 편을 가르고 혐오를 불러일으켜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행태에 대해
국민이 단호하게 거부해주시기 바랍니다."

하지만 국회 윤리위원회는
정작 '망언' 국회의원 징계 건에 대해
결론을 내리지 못했습니다.

여야 간의 입장차가 커
오는 28일 한차례 더 논의하고,
다음 달 7일 국회의원 징계안을
심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홍영표/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망언 문제는 자유한국당에서도 함께 해서
이 문제를 분명하게 처리하고 가는 것이...
(책임 있는 조치라고 생각합니다.)"

이런 가운데,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청와대의 한국당 추천 5.18 조사위원
임명 거부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청와대가 국회의 추천을 거부하는 건 한마디로
청와대 시각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단히 무례한 사례라는
부분을 지적하겠습니다."

한국당이 임명 거부된 인사를
다시 추천하거나 아예 조사위원 추천을 미룰 경우,
조사위 출범 자체가 늦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는 상황.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은
새로운 후보를 추천하거나 추천권을 포기하라며
한국당을 압박하고 나섰습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 KBS 지역국

    KBS 지역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