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김은경 전 장관 출국금지
입력 2019.02.19 (09:46) 수정 2019.02.19 (09:51) 사회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을 출국금지 조치했습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김 전 장관을 지난달 말 비공개 소환조사했으며 비슷한 시기 김 전 장관에 대한 출국금지 조처를 내렸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설 연휴 직전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고발된 김 전 장관을 불러 산하기관 임원들에 대한 사퇴 종용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했습니다.

지난달 14일 환경부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산하기관인 한국환경공단 임원들에 대한 감사 계획 등이 담긴 문건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문건은 환경부 감사관실의 '장관 보고용 폴더'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전 장관은 검찰 조사에서 사퇴를 종용하거나 일괄 사표를 받으라고 지시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환경부 산하기관 전현직 임직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으며, 김 전 장관도 재소환해 보강조사를 할 계획입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말 김은경 전 장관과 박천규 차관 등이 환경부 블랙리스트를 작성하면서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에 재직 중인 24명의 전 정권 인사들을 상대로 사표 제출을 종용하고, 직권을 남용했다며 김 전 장관을 포함한 관계자 5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김은경 전 장관 출국금지
    • 입력 2019-02-19 09:46:20
    • 수정2019-02-19 09:51:16
    사회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을 출국금지 조치했습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주진우)는 김 전 장관을 지난달 말 비공개 소환조사했으며 비슷한 시기 김 전 장관에 대한 출국금지 조처를 내렸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설 연휴 직전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로 고발된 김 전 장관을 불러 산하기관 임원들에 대한 사퇴 종용이 있었는지 여부 등을 집중 조사했습니다.

지난달 14일 환경부를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산하기관인 한국환경공단 임원들에 대한 감사 계획 등이 담긴 문건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당 문건은 환경부 감사관실의 '장관 보고용 폴더'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전 장관은 검찰 조사에서 사퇴를 종용하거나 일괄 사표를 받으라고 지시하지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환경부 산하기관 전현직 임직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으며, 김 전 장관도 재소환해 보강조사를 할 계획입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해 말 김은경 전 장관과 박천규 차관 등이 환경부 블랙리스트를 작성하면서 환경부 산하 공공기관에 재직 중인 24명의 전 정권 인사들을 상대로 사표 제출을 종용하고, 직권을 남용했다며 김 전 장관을 포함한 관계자 5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