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계 곤충 3분의 1, 멸종 위기”
입력 2019.02.19 (09:49) 수정 2019.02.19 (09:53)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호주 시드니 대학 연구팀이 지구 상에서 곤충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어, 재앙이 초래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연구팀은 지난 10년간 전 세계 곤충 종 41%의 개체 수가 감소하고, 3분의 1은 멸종위기라고 밝혔습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도 이 연구결과를 발표했는데요,

[시버넌즈/박사/헬싱키 대학 곤충학 팀장 : "우리는 지금까지 살던 방식대로 계속 살 수 없습니다. 자연은 인간의 생활이 변화해야 한다는 것을 여러 가지를 통해 보여 주고 있습니다."]

연구팀은 곤충이 감소하는 주요 원인을 서식지 파괴와 살충제, 그리고 기후변화라고 지적했습니다.

연구팀은 현재 곤충의 멸종 속도가 포유류나 조류보다 8배나 빠르다며, 10년 이내 곤충 개체 수의 1/4이 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 “세계 곤충 3분의 1, 멸종 위기”
    • 입력 2019-02-19 09:51:17
    • 수정2019-02-19 09:53:52
    930뉴스
호주 시드니 대학 연구팀이 지구 상에서 곤충이 급격히 감소하고 있어, 재앙이 초래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연구팀은 지난 10년간 전 세계 곤충 종 41%의 개체 수가 감소하고, 3분의 1은 멸종위기라고 밝혔습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도 이 연구결과를 발표했는데요,

[시버넌즈/박사/헬싱키 대학 곤충학 팀장 : "우리는 지금까지 살던 방식대로 계속 살 수 없습니다. 자연은 인간의 생활이 변화해야 한다는 것을 여러 가지를 통해 보여 주고 있습니다."]

연구팀은 곤충이 감소하는 주요 원인을 서식지 파괴와 살충제, 그리고 기후변화라고 지적했습니다.

연구팀은 현재 곤충의 멸종 속도가 포유류나 조류보다 8배나 빠르다며, 10년 이내 곤충 개체 수의 1/4이 사라질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KBS 월드뉴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