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 “한국당 전당대회 막말 대잔치…극우의 길로 가고 있어”
입력 2019.02.19 (10:26) 수정 2019.02.19 (10:33)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과정에서 일부 지지자들이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 시도를 비난한 것과 관련해 한국당이 극우의 길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19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이 헌법이 정한 민주주의 가치와 정당의 역할을 부정하고 막말 대잔치로 극우의 길로 가고 있다"면서 "한국당 합동 연설회에서 하루가 멀다하고 정부와 대통령에 대한 막말, 시대착오적 색깔론이 쏟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이런 행위는 한국 정치를 수십년 전 군사 독재 시절로 돌리려는 것이고 민주주의 역사를 퇴행시키려는 행태임을 한국당은 알아야 한다"면서 "분열과 대결의 극단적 정치로 가고 있는 건 아닌지 걱정된다"고 말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헌법적 가치를 준수하는 민주 정당으로서의 정체성을 분명히 보여주려면 그 시작은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국회 차원 제명에 동참하는 것"이라면서 "제명 물타기 시도를 한다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한국당이 청와대가 거부한 518 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 조사위원 2명을 다시 추천하려 하고 있다"면서 "이는 매우 오만하고 뻔뻔한 작태"리고 말했습니다.

조 의장은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에 따르면 조사위원은 법조인이나 교수, 법의학전공자, 역사·인권활동 분야에서 5년 이상 경력있는 자로 국한돼 있는데 문제가 된 두 사람은 이런 자격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면서 "그런데도 한국당은 추천을 반성하기는 커녕 오히려 정당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시비 삼고 있다, 한마디로 적반하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의장은 "한국당은 이미 조사위원을 재추천할 명분도 자격도 없는 만큼 추천권을 즉각 반납하고, 국민들께 약속한대로 '5.18 망언' 3인방에 대한 국회 윤리위 차원의 징계에도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 “한국당 전당대회 막말 대잔치…극우의 길로 가고 있어”
    • 입력 2019-02-19 10:26:31
    • 수정2019-02-19 10:33:05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과정에서 일부 지지자들이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징계 시도를 비난한 것과 관련해 한국당이 극우의 길로 가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19일)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한국당이 헌법이 정한 민주주의 가치와 정당의 역할을 부정하고 막말 대잔치로 극우의 길로 가고 있다"면서 "한국당 합동 연설회에서 하루가 멀다하고 정부와 대통령에 대한 막말, 시대착오적 색깔론이 쏟아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이어 "이런 행위는 한국 정치를 수십년 전 군사 독재 시절로 돌리려는 것이고 민주주의 역사를 퇴행시키려는 행태임을 한국당은 알아야 한다"면서 "분열과 대결의 극단적 정치로 가고 있는 건 아닌지 걱정된다"고 말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헌법적 가치를 준수하는 민주 정당으로서의 정체성을 분명히 보여주려면 그 시작은 '5.18 망언' 의원들에 대한 국회 차원 제명에 동참하는 것"이라면서 "제명 물타기 시도를 한다면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한국당이 청와대가 거부한 518 민주화운동 진상조사위 조사위원 2명을 다시 추천하려 하고 있다"면서 "이는 매우 오만하고 뻔뻔한 작태"리고 말했습니다.

조 의장은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 특별법에 따르면 조사위원은 법조인이나 교수, 법의학전공자, 역사·인권활동 분야에서 5년 이상 경력있는 자로 국한돼 있는데 문제가 된 두 사람은 이런 자격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면서 "그런데도 한국당은 추천을 반성하기는 커녕 오히려 정당한 대통령의 거부권 행사를 시비 삼고 있다, 한마디로 적반하장"이라고 말했습니다.

조 의장은 "한국당은 이미 조사위원을 재추천할 명분도 자격도 없는 만큼 추천권을 즉각 반납하고, 국민들께 약속한대로 '5.18 망언' 3인방에 대한 국회 윤리위 차원의 징계에도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