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물량공세에 서울 입주경기 전망 악화…조사 이래 최저
입력 2019.02.19 (11:34) 수정 2019.02.19 (12:50) 경제
부동산 규제 강화 기조 속에서 입주 물량이 대폭 늘면서 서울 등 수도권 입주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산했습니다.

오늘(19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이달 전국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치는 71.3으로 전월보다 7.3포인트 오르며 5개월 만에 70선을 회복했습니다.

하지만 송파구를 중심으로 대단지 입주가 이뤄진 서울 HOSI 전망치는 78.5로 2017년 6월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HOSI는 공급자 입장에서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 중인 단지의 입주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입니다. 100을 기준치로 그 이상이면 입주 여건이 양호하다는 것을, 그 미만이면 입주 여건이 좋지 않음을 의미합니다.

서울은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전월 대비 전망치가 하락하며 처음으로 70선으로 내려앉았습니다.

다른 지역은 전월 대비 오르긴 했지만, 여전히 기준선에는 크게 못 미쳐 입주경기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우세하다는 것을 보여줬습니다.

경남(80.7), 대전(80.0), 세종(80.0)은 80선을 기록했고, 나머지 대부분 지역은 60∼70선에 머물렀습니다. 충남(56.5)과 강원(55.5)은 5개월째 50선에 그쳤습니다.

지난 1월 전국 HOSI 실적치는 전월 실적치보다 2.6포인트 떨어진 64.9였습니다. 이 수치는 2017년 9월부터 5개월 연속으로 60선을 기록하고 있어 입주경기가 상당 기간 좋지 않은 것으로 판단됐습니다.

지역별로는 대전(84.0), 서울(82.1)이 80선, 세종(76.1)과 경남(74.0), 광주(73.0), 대구(72.4), 경기(70.9) 전남(70.5)이 70선을 기록했고 그 외 지역은 40∼60선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1월 입주율 72.1%로 2017년 6월 조사 이래 가장 낮았습니다.

서울(86.7%)과 수도권(83.7%)은 80% 선으로 비교적 양호했지만, 지방(69.6%)은 처음으로 70% 선이 무너졌습니다.

주요 미입주 사유로는 '기존 주택매각 지연' 37.0%, '세입자 미확보' 24.7%, '잔금대출 미확보' 23.3%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셋값 하락과 정부 규제 강화 등 영향으로 '기존 주택매각 지연'의 응답 비중이 지난달에 이어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이달에는 전국 81개 단지 모두 4만5천230가구가 입주 예정입니다.

입주 물량은 수도권(2만6천901가구)과 영남권(1만238가구)에 82.1%가 몰려 있습니다.

연구원은 "인천·경기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입주예정물량이 집중됨에 따라 해당 지역에 입주를 앞둔 사업자는 시장 모니터링과 입주 지원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물량공세에 서울 입주경기 전망 악화…조사 이래 최저
    • 입력 2019-02-19 11:34:28
    • 수정2019-02-19 12:50:16
    경제
부동산 규제 강화 기조 속에서 입주 물량이 대폭 늘면서 서울 등 수도권 입주경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확산했습니다.

오늘(19일) 주택산업연구원에 따르면 이달 전국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치는 71.3으로 전월보다 7.3포인트 오르며 5개월 만에 70선을 회복했습니다.

하지만 송파구를 중심으로 대단지 입주가 이뤄진 서울 HOSI 전망치는 78.5로 2017년 6월 조사 이래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HOSI는 공급자 입장에서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 중인 단지의 입주 여건을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입니다. 100을 기준치로 그 이상이면 입주 여건이 양호하다는 것을, 그 미만이면 입주 여건이 좋지 않음을 의미합니다.

서울은 전국 17개 시·도 중 유일하게 전월 대비 전망치가 하락하며 처음으로 70선으로 내려앉았습니다.

다른 지역은 전월 대비 오르긴 했지만, 여전히 기준선에는 크게 못 미쳐 입주경기에 대한 부정적 전망이 우세하다는 것을 보여줬습니다.

경남(80.7), 대전(80.0), 세종(80.0)은 80선을 기록했고, 나머지 대부분 지역은 60∼70선에 머물렀습니다. 충남(56.5)과 강원(55.5)은 5개월째 50선에 그쳤습니다.

지난 1월 전국 HOSI 실적치는 전월 실적치보다 2.6포인트 떨어진 64.9였습니다. 이 수치는 2017년 9월부터 5개월 연속으로 60선을 기록하고 있어 입주경기가 상당 기간 좋지 않은 것으로 판단됐습니다.

지역별로는 대전(84.0), 서울(82.1)이 80선, 세종(76.1)과 경남(74.0), 광주(73.0), 대구(72.4), 경기(70.9) 전남(70.5)이 70선을 기록했고 그 외 지역은 40∼60선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 1월 입주율 72.1%로 2017년 6월 조사 이래 가장 낮았습니다.

서울(86.7%)과 수도권(83.7%)은 80% 선으로 비교적 양호했지만, 지방(69.6%)은 처음으로 70% 선이 무너졌습니다.

주요 미입주 사유로는 '기존 주택매각 지연' 37.0%, '세입자 미확보' 24.7%, '잔금대출 미확보' 23.3% 등의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셋값 하락과 정부 규제 강화 등 영향으로 '기존 주택매각 지연'의 응답 비중이 지난달에 이어 증가세를 이어갔습니다.

이달에는 전국 81개 단지 모두 4만5천230가구가 입주 예정입니다.

입주 물량은 수도권(2만6천901가구)과 영남권(1만238가구)에 82.1%가 몰려 있습니다.

연구원은 "인천·경기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입주예정물량이 집중됨에 따라 해당 지역에 입주를 앞둔 사업자는 시장 모니터링과 입주 지원시스템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