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등 중부 대설특보…1~3cm 더 내리다 오후에 그칠 듯
입력 2019.02.19 (12:00) 수정 2019.02.19 (12:4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현재 전국에 비나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서울 등 중부지방에는 대설특보가 발효 중인데, 오늘 오후 늦게까지 눈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유경 기자! 지금은 눈이 얼마나 오고 있습니까?

[리포트]

네, 오늘 아침 출근길부터 강하게 내리기 시작한 눈은 오전 내내 이어졌습니다.

특히 오전 9시에서 10시 사이에 거세게 쏟아졌는데요.

지금도 보시는 것처럼 눈발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평소보다 기온이 높아 눈이 많이 쌓이지는 않았습니다.

오늘은 절기상 눈이 녹아서 비가 된다는 뜻의 '우수'이기도 한데요.

기상청은 오전까지는 많은 눈이 내렸지만, 오후가 되면 비로 바뀌거나 진눈깨비가 되어 내릴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엔 오전 11시 기준으로 3cm의 눈이 내렸습니다.

수원은 적설량 3.9cm, 인천은 4.2cm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오늘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 지역에는 애초 예상보다 줄어든 1에서 3cm의 눈이 예보돼 있습니다.

앞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밤새 제설제를 미리 살포하는 등 적극적인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제설작업을 미리 해둔 덕에 고속도로 이용에는 별문제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행정안전부와 서울시는 어제 재난문자를 보내, 많은 눈이 예상된다며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는데요.

실제로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오늘 출근길엔 오히려 평소보다 도로 교통량이 줄었습니다.

기상청은 서울의 경우 오후 3시에서 6시 사이에 눈이 완전히 그쳐, 퇴근길에는 큰 불편이 없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다만 미끄러운 곳이 많으니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여의도역에서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 서울 등 중부 대설특보…1~3cm 더 내리다 오후에 그칠 듯
    • 입력 2019-02-19 12:02:23
    • 수정2019-02-19 12:46:16
    뉴스 12
[앵커]

현재 전국에 비나 눈이 내리고 있습니다.

서울 등 중부지방에는 대설특보가 발효 중인데, 오늘 오후 늦게까지 눈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최유경 기자! 지금은 눈이 얼마나 오고 있습니까?

[리포트]

네, 오늘 아침 출근길부터 강하게 내리기 시작한 눈은 오전 내내 이어졌습니다.

특히 오전 9시에서 10시 사이에 거세게 쏟아졌는데요.

지금도 보시는 것처럼 눈발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평소보다 기온이 높아 눈이 많이 쌓이지는 않았습니다.

오늘은 절기상 눈이 녹아서 비가 된다는 뜻의 '우수'이기도 한데요.

기상청은 오전까지는 많은 눈이 내렸지만, 오후가 되면 비로 바뀌거나 진눈깨비가 되어 내릴 수 있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엔 오전 11시 기준으로 3cm의 눈이 내렸습니다.

수원은 적설량 3.9cm, 인천은 4.2cm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오늘 서울과 경기, 강원 영서 지역에는 애초 예상보다 줄어든 1에서 3cm의 눈이 예보돼 있습니다.

앞서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밤새 제설제를 미리 살포하는 등 적극적인 비상근무 체제에 돌입했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제설작업을 미리 해둔 덕에 고속도로 이용에는 별문제가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행정안전부와 서울시는 어제 재난문자를 보내, 많은 눈이 예상된다며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안전에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는데요.

실제로 시민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오늘 출근길엔 오히려 평소보다 도로 교통량이 줄었습니다.

기상청은 서울의 경우 오후 3시에서 6시 사이에 눈이 완전히 그쳐, 퇴근길에는 큰 불편이 없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다만 미끄러운 곳이 많으니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유의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여의도역에서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