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낮은 임대료·공동체’ 사회주택 2022년까지 매년 2천 호 공급
입력 2019.02.19 (12:17) 수정 2019.02.19 (12:46)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임대주택이라 하면 흔히 공공임대와 민간임대, 두 가지로 알려져 있지만, 사회적 기업처럼 공공과 민간의 중간 성격을 띤 단체가 운영하는 '사회 주택'이 새롭게 주목 받고 있는데요.

정부가 해마다 2천 호 이상의 사회 주택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협동조합이나 비영리법인, 사회적 기업 등이 운영하는 '사회 주택'이 2022년까지 해마다 2천 호 이상씩 공급됩니다.

'사회 주택'은 땅이나 낡은 건물을 지자체나 LH 등이 매입하면, 민간 건설사가 아닌 사회적 경제주체가 집을 지어 임대하는 방식입니다.

민간 임대주택에 비해 임대료가 저렴하고, 장기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습니다.

지역 공동체 활성화 등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장점도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사회주택 발전 방안을 통해 올해 LH가 500호, 서울시가 1,500호 이상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올해 하반기 입주하는 경기도 고양 삼송 사회주택은 방 2개에서 4개짜리 다양한 형태의 주택들로 꾸며지며, 시세의 80% 수준의 임대료로 15년 임대할 계획입니다.

내년 하반기 입주하는 수원 조원 사회주택은 LH 소유의 홍보전시관을 80여 호의 주택으로 탈바꿈해 청년ㆍ신혼부부에게 집중 공급합니다.

입주 자격은 도시 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 120% 이하 무주택자며, 전체 세대의 40% 이상은 주거 취약계층에게 공급됩니다.

평균 임대 기간은 15년 이상, 임대료는 시세의 85% 이하로 책정됩니다.

국토부는 사회주택의 특성에 맞게 사업 계획 단계부터 도시 재생과 공동체 돌봄 등을 우선 고려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 ‘낮은 임대료·공동체’ 사회주택 2022년까지 매년 2천 호 공급
    • 입력 2019-02-19 12:19:14
    • 수정2019-02-19 12:46:01
    뉴스 12
[앵커]

임대주택이라 하면 흔히 공공임대와 민간임대, 두 가지로 알려져 있지만, 사회적 기업처럼 공공과 민간의 중간 성격을 띤 단체가 운영하는 '사회 주택'이 새롭게 주목 받고 있는데요.

정부가 해마다 2천 호 이상의 사회 주택을 공급하기로 했습니다.

보도에 모은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협동조합이나 비영리법인, 사회적 기업 등이 운영하는 '사회 주택'이 2022년까지 해마다 2천 호 이상씩 공급됩니다.

'사회 주택'은 땅이나 낡은 건물을 지자체나 LH 등이 매입하면, 민간 건설사가 아닌 사회적 경제주체가 집을 지어 임대하는 방식입니다.

민간 임대주택에 비해 임대료가 저렴하고, 장기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습니다.

지역 공동체 활성화 등 사회적 가치를 함께 추구하는 장점도 있습니다.

국토교통부는 사회주택 발전 방안을 통해 올해 LH가 500호, 서울시가 1,500호 이상을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올해 하반기 입주하는 경기도 고양 삼송 사회주택은 방 2개에서 4개짜리 다양한 형태의 주택들로 꾸며지며, 시세의 80% 수준의 임대료로 15년 임대할 계획입니다.

내년 하반기 입주하는 수원 조원 사회주택은 LH 소유의 홍보전시관을 80여 호의 주택으로 탈바꿈해 청년ㆍ신혼부부에게 집중 공급합니다.

입주 자격은 도시 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 120% 이하 무주택자며, 전체 세대의 40% 이상은 주거 취약계층에게 공급됩니다.

평균 임대 기간은 15년 이상, 임대료는 시세의 85% 이하로 책정됩니다.

국토부는 사회주택의 특성에 맞게 사업 계획 단계부터 도시 재생과 공동체 돌봄 등을 우선 고려해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모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