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에베레스트 중국 측 베이스캠프 무기한 폐쇄
입력 2019.02.19 (12:51) 수정 2019.02.19 (12:5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세계 최고봉으로 알려진 에베레스트의 중국 측 베이스캠프가 무기한 폐쇄됐습니다.

관광객이 늘면서 쓰레기 처리 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졌기 때문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5년 연간 5만 명에 달하던 에베레스트 등반객이 갈수록 늘어 지난해에는 연인원 14만 명이 에베레스트에올랐습니다.

관광객이 늘면서 배설물과 생활 쓰레기, 등반용품 등 산에 버려진 쓰레기의 양도 크게 늘었습니다.

티베트 당국이 지난해 에베레스트 정상과 베이스캠프 사이에서 수거한 쓰레기의 양만도 8.4톤에 달하는데요.

[니마츠런/티베트 체육국 국장 : "하산할 때 쓰레기를 되가져 오고, 어길 경우 처벌을 하는 등 조치를 취했습니다."]

각종 대책에도 불구하고 쓰레기가 계속 증가하자 당국은 결국 에베레스트 핵심 구역의 무기한 폐쇄 결정을 내렸습니다.

핵심 구역에는 해발 5,200m에 위치한 베이스캠프가 포함돼 있어 당국의 허가 없이는 더이상 진입이 불가능하게 됐습니다.

[츠어우/티베트 에베레스트 관리국장 : "폐쇄 목적은 에베레스트의 생태 환경을 더욱 잘 보호하기 위한 데 있습니다."]

당국의 허가를 받은 전문 등반가와 연구원들은 베이스캠프 진입이 가능하지만 앞으로는 허가 인원수도 철저히 제한할 예정입니다.
  • 에베레스트 중국 측 베이스캠프 무기한 폐쇄
    • 입력 2019-02-19 12:52:23
    • 수정2019-02-19 12:59:32
    뉴스 12
[앵커]

세계 최고봉으로 알려진 에베레스트의 중국 측 베이스캠프가 무기한 폐쇄됐습니다.

관광객이 늘면서 쓰레기 처리 문제가 갈수록 심각해졌기 때문입니다.

[리포트]

지난 2015년 연간 5만 명에 달하던 에베레스트 등반객이 갈수록 늘어 지난해에는 연인원 14만 명이 에베레스트에올랐습니다.

관광객이 늘면서 배설물과 생활 쓰레기, 등반용품 등 산에 버려진 쓰레기의 양도 크게 늘었습니다.

티베트 당국이 지난해 에베레스트 정상과 베이스캠프 사이에서 수거한 쓰레기의 양만도 8.4톤에 달하는데요.

[니마츠런/티베트 체육국 국장 : "하산할 때 쓰레기를 되가져 오고, 어길 경우 처벌을 하는 등 조치를 취했습니다."]

각종 대책에도 불구하고 쓰레기가 계속 증가하자 당국은 결국 에베레스트 핵심 구역의 무기한 폐쇄 결정을 내렸습니다.

핵심 구역에는 해발 5,200m에 위치한 베이스캠프가 포함돼 있어 당국의 허가 없이는 더이상 진입이 불가능하게 됐습니다.

[츠어우/티베트 에베레스트 관리국장 : "폐쇄 목적은 에베레스트의 생태 환경을 더욱 잘 보호하기 위한 데 있습니다."]

당국의 허가를 받은 전문 등반가와 연구원들은 베이스캠프 진입이 가능하지만 앞으로는 허가 인원수도 철저히 제한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