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일본 대기업서 다른 회사 정년퇴직자 대상 인재 채용
입력 2019.02.19 (12:53) 수정 2019.02.19 (12:59)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일본의 한 대기업이 인력난 해소의 한 방안으로 다른 회사를 정년퇴직한 사람을 대상으로 인재 채용에 나섰습니다.

[리포트]

얼마 전 열린 한 대기업 채용 설명회입니다.

대상은 다른 회사를 정년퇴직한 사람들입니다.

80명 모집에 200명이 모였습니다.

[참가자 : "62살입니다."]

[참가자 : "75살입니다."]

업무 내용은 지역 활성화 관련 행사 기획과 시설 운영, 경영 기획과 영업 등입니다

[참가자/65살 : "얼마 전까지는 좀 쉬어볼까 생각했었는데 사회의 일원으로 살아가고 있다는 걸 못 느끼면 쓸쓸할 것 같아요."]

[난부 야스유키/회사 대표 : "앞으로는 중장년층의 재능과 경험, 인맥을 활용하는 회사가 크게 성장할 것입니다."]

기존의 시니어 인재 활용은 대부분이 근무 연령 상한을 높이는 방식이었는데요.

이번 시도는 다른 회사를 정년퇴직한 사람을 채용하는 새로운 움직임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 일본 대기업서 다른 회사 정년퇴직자 대상 인재 채용
    • 입력 2019-02-19 12:54:53
    • 수정2019-02-19 12:59:33
    뉴스 12
[앵커]

일본의 한 대기업이 인력난 해소의 한 방안으로 다른 회사를 정년퇴직한 사람을 대상으로 인재 채용에 나섰습니다.

[리포트]

얼마 전 열린 한 대기업 채용 설명회입니다.

대상은 다른 회사를 정년퇴직한 사람들입니다.

80명 모집에 200명이 모였습니다.

[참가자 : "62살입니다."]

[참가자 : "75살입니다."]

업무 내용은 지역 활성화 관련 행사 기획과 시설 운영, 경영 기획과 영업 등입니다

[참가자/65살 : "얼마 전까지는 좀 쉬어볼까 생각했었는데 사회의 일원으로 살아가고 있다는 걸 못 느끼면 쓸쓸할 것 같아요."]

[난부 야스유키/회사 대표 : "앞으로는 중장년층의 재능과 경험, 인맥을 활용하는 회사가 크게 성장할 것입니다."]

기존의 시니어 인재 활용은 대부분이 근무 연령 상한을 높이는 방식이었는데요.

이번 시도는 다른 회사를 정년퇴직한 사람을 채용하는 새로운 움직임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 KBS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