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美 자동차 관세 보고서’ 관련 민관 대책회의 열어
입력 2019.02.19 (14:32) 수정 2019.02.19 (14:37) 경제
미국 상무부가 '무역확장법 232조' 자동차 관세 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한 데 이어 정부는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업계와 함께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19일) 오전 김용래 통상차관보 주재로 대한상의에서 자동차와 부품업계와 함께 '민관합동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대책 회의에는 통상정책국장, 미주통상과장, 자동차 관련 협회·단체 등이 참석했습니다.

산업부는 지난해 초 철강 수입에 관한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의 경우도 보고서 제출에서 공개까지 한 달 반이 걸린 점을 고려하면 이번 자동차 경우에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이 현재 유럽연합(EU) 등과 무역협상을 진행 중인 상황에서 이번 자동차 관세 보고서를 협상 카드로 활용하기 위해 관세 조치의 공식 발표를 늦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5월 미 상무부가 수입차를 대상으로 미국 안보에 위협을 끼치는지에 대해 조사에 나서자 산업부를 중심으로 민관합동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업계와 긴밀히 협의했습니다.

지난해 6월 미국 정부에 한국 정부의 입장을 담은 서면의견서를 제출했으며 최근에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설 연휴 기간 미국을 방문, 정·관계 인사들을 상대로 한국이 자동차 232조 조치 대상이 돼선 안 된다는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정부는 보고서 제출 이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최종 결정이 이뤄지는 약 90일간 미국 측에 우리 입장을 지속해서 전달하면서 업계와 공동으로 시나리오별 대응전략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정부, ‘美 자동차 관세 보고서’ 관련 민관 대책회의 열어
    • 입력 2019-02-19 14:32:33
    • 수정2019-02-19 14:37:26
    경제
미국 상무부가 '무역확장법 232조' 자동차 관세 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한 데 이어 정부는 대응책을 마련하기 위해 업계와 함께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오늘(19일) 오전 김용래 통상차관보 주재로 대한상의에서 자동차와 부품업계와 함께 '민관합동 대책회의'를 열었습니다.

대책 회의에는 통상정책국장, 미주통상과장, 자동차 관련 협회·단체 등이 참석했습니다.

산업부는 지난해 초 철강 수입에 관한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의 경우도 보고서 제출에서 공개까지 한 달 반이 걸린 점을 고려하면 이번 자동차 경우에도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특히, 미국이 현재 유럽연합(EU) 등과 무역협상을 진행 중인 상황에서 이번 자동차 관세 보고서를 협상 카드로 활용하기 위해 관세 조치의 공식 발표를 늦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5월 미 상무부가 수입차를 대상으로 미국 안보에 위협을 끼치는지에 대해 조사에 나서자 산업부를 중심으로 민관합동 태스크포스를 구성해 업계와 긴밀히 협의했습니다.

지난해 6월 미국 정부에 한국 정부의 입장을 담은 서면의견서를 제출했으며 최근에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이 설 연휴 기간 미국을 방문, 정·관계 인사들을 상대로 한국이 자동차 232조 조치 대상이 돼선 안 된다는 입장을 전달했습니다.

정부는 보고서 제출 이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최종 결정이 이뤄지는 약 90일간 미국 측에 우리 입장을 지속해서 전달하면서 업계와 공동으로 시나리오별 대응전략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