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의회, 올해도 北 재정지원 금지…탈북민 지원은 가능
입력 2019.02.19 (15:42) 수정 2019.02.19 (15:43) 국제
미국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북한에 대한 재정지원을 금지했다.

현지시간 19일 미국 의회가 공개한 '2019회계연도 예산지출법안'에 따르면 북한 관련 예산은 대북 방송과 탈북민 지원, 인권 증진 활동에만 사용하도록 했다.

구체적으로 대북 방송예산은 방송 시간을 직전 회계연도보다 적지 않게 유지하는 데 사용해야 한다.

탈북민 지원의 경우 탈북민 뿐 아니라 중국과 다른 아시아 지역의 탈북민 보호 활동에도 예산을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경제지원 명목으로는 예산을 사용할 수 없도록 했다.

예산지출법안은 또 북한의 사이버 공격 능력에 물질적으로 상당히 관여한 것으로 판단되는 해외 정부에 대한 원조를 금지했다.

아울러 북한과 협력하는 이집트와 미얀마, 캄보디아 등과의 국가 원조도 금지했다.

이들 국가에 대한 지원금은 국제 대북제재를 이행했다는 판단 아래 집행할 수 있다고 규정했다.

이 법안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의회를 통과했고 이튿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발효됐다.
  • 美의회, 올해도 北 재정지원 금지…탈북민 지원은 가능
    • 입력 2019-02-19 15:42:30
    • 수정2019-02-19 15:43:07
    국제
미국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북한에 대한 재정지원을 금지했다.

현지시간 19일 미국 의회가 공개한 '2019회계연도 예산지출법안'에 따르면 북한 관련 예산은 대북 방송과 탈북민 지원, 인권 증진 활동에만 사용하도록 했다.

구체적으로 대북 방송예산은 방송 시간을 직전 회계연도보다 적지 않게 유지하는 데 사용해야 한다.

탈북민 지원의 경우 탈북민 뿐 아니라 중국과 다른 아시아 지역의 탈북민 보호 활동에도 예산을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경제지원 명목으로는 예산을 사용할 수 없도록 했다.

예산지출법안은 또 북한의 사이버 공격 능력에 물질적으로 상당히 관여한 것으로 판단되는 해외 정부에 대한 원조를 금지했다.

아울러 북한과 협력하는 이집트와 미얀마, 캄보디아 등과의 국가 원조도 금지했다.

이들 국가에 대한 지원금은 국제 대북제재를 이행했다는 판단 아래 집행할 수 있다고 규정했다.

이 법안은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연방의회를 통과했고 이튿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거쳐 발효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