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손혜원 ‘부동산 매입’ 논란 본격 수사…문화재청·목포시청 압수수색
입력 2019.02.19 (19:06) 수정 2019.02.19 (19:4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논란이 돼 온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매입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오늘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목포 문화재거리가 등록문화재로 선정되는 과정에 손 의원이 개입했는지 여부가 수사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이 오늘 문화재청과 목포시청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시민단체 등이 고발장을 낸 지 한 달 만입니다.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와 목포시청 도시재생과 등이 압수수색 대상입니다.

문화재청 문화재활용국장과 담당 사무관, 목포시 도시발전사업단장 등의 휴대 전화 등도 압수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문화재청과 목포시청의 자료들을 임의 제출 받을 수 없어 영장을 받아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4월 전국의 11개 지방자치단체가 등록문화재 신청을 했는데, 목포 등 3곳이 최종 등록 문화재로 선정됐습니다.

당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였던 손 의원이 이 과정에 개입했는지가 수사의 핵심입니다.

검찰은 또 손 의원이 문화재거리 지정 사실을 미리 알고 부동산을 매입해, 시세 차익을 노린 투기를 했는지도 함께 확인할 방침입니다.

손 의원은 목포 문화재거리 조성 사업을 여러 차례 언급하기는 했지만, 부당한 압력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손혜원/무소속 의원/지난달 20일 : "문체위나 문화재청이나 제가 그런 이야기들을 수도 없이 했지만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오늘 압수한 자료를 토대로 목포 문화재 거리 조성 경위와 손 의원의 부동산 매입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 볼 계획입니다.

서울남부지검은 손 의원이 SBS를 고소한 사건도 병합해 함께 수사할 예정입니다.

손 의원 측은 압수수색과 관련해 "검찰 수사에 협조할 생각이라며, 공정하게 밝혀줬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 손혜원 ‘부동산 매입’ 논란 본격 수사…문화재청·목포시청 압수수색
    • 입력 2019-02-19 19:08:43
    • 수정2019-02-19 19:43:49
    뉴스 7
[앵커]

논란이 돼 온 손혜원 의원의 목포 부동산 매입의혹과 관련해 검찰이 오늘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목포 문화재거리가 등록문화재로 선정되는 과정에 손 의원이 개입했는지 여부가 수사 쟁점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이 오늘 문화재청과 목포시청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시민단체 등이 고발장을 낸 지 한 달 만입니다.

문화재청 근대문화재과와 목포시청 도시재생과 등이 압수수색 대상입니다.

문화재청 문화재활용국장과 담당 사무관, 목포시 도시발전사업단장 등의 휴대 전화 등도 압수했습니다.

검찰 관계자는 "문화재청과 목포시청의 자료들을 임의 제출 받을 수 없어 영장을 받아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4월 전국의 11개 지방자치단체가 등록문화재 신청을 했는데, 목포 등 3곳이 최종 등록 문화재로 선정됐습니다.

당시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였던 손 의원이 이 과정에 개입했는지가 수사의 핵심입니다.

검찰은 또 손 의원이 문화재거리 지정 사실을 미리 알고 부동산을 매입해, 시세 차익을 노린 투기를 했는지도 함께 확인할 방침입니다.

손 의원은 목포 문화재거리 조성 사업을 여러 차례 언급하기는 했지만, 부당한 압력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손혜원/무소속 의원/지난달 20일 : "문체위나 문화재청이나 제가 그런 이야기들을 수도 없이 했지만 움직이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오늘 압수한 자료를 토대로 목포 문화재 거리 조성 경위와 손 의원의 부동산 매입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 볼 계획입니다.

서울남부지검은 손 의원이 SBS를 고소한 사건도 병합해 함께 수사할 예정입니다.

손 의원 측은 압수수색과 관련해 "검찰 수사에 협조할 생각이라며, 공정하게 밝혀줬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