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내일 5·18 유공자들과 오찬…‘한국당 망언’ 발언 주목
입력 2019.02.19 (19:57) 수정 2019.02.19 (20:19) 정치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파문이 계속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내일(20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를 청와대로 초청해 만날 예정입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5·18 유공자와 관련 단체장, 광주 시민사회 원로 등 10여 명과 오찬을 함께하고 환담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간담회는 광주 출신인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주선해 마련된 자리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어제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5·18 망언' 논란과 관련해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하는 것은 우리 민주화 역사와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5·18 망언은) 결국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로, 국회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할 자기 부정이기도 하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청와대는 다만, 이번 간담회가 "문 대통령이 각계각층 인사들과 소통하는 행보의 일환"이라고 설명하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내일 5·18 유공자들과 오찬…‘한국당 망언’ 발언 주목
    • 입력 2019-02-19 19:57:22
    • 수정2019-02-19 20:19:11
    정치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들의 '5·18 망언' 파문이 계속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이 내일(20일) 5·18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를 청와대로 초청해 만날 예정입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5·18 유공자와 관련 단체장, 광주 시민사회 원로 등 10여 명과 오찬을 함께하고 환담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간담회는 광주 출신인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이 주선해 마련된 자리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어제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5·18 망언' 논란과 관련해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폄훼하는 것은 우리 민주화 역사와 헌법 정신을 부정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5·18 망언은) 결국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나라의 근간을 무너뜨리는 일로, 국회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할 자기 부정이기도 하다"고 언급하기도 했습니다.

청와대는 다만, 이번 간담회가 "문 대통령이 각계각층 인사들과 소통하는 행보의 일환"이라고 설명하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