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목포역 일대 원도심에 청년 창업 점포 속속 들어서
입력 2019.02.19 (20:50) 수정 2019.02.20 (00:45) 뉴스9(목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목포역 일대 원도심에
청년들이 새로운 가게들을 문 열면서
조금씩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데요.
지역 기업과 행정도 적극적으로 나서
청년몰 조성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유승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목포 원도심 '청년몰'에
새로 문을 연 옷 가게.
주인은 24살 김수인 씨입니다.

청년 창업 지원 사업 덕에
월 20만 정도의 임대료로
장사를 시작할 수 있게 됐습니다.

또래 젊은이들이 쉽게 찾고
소통할 수 있는
가게를 일구는 게 꿈입니다.

김수인/청년몰 창업자[인터뷰]
여기서 옷을 사서 예쁘게 입고 사진 찍고 악세사리까지 이렇게 할 수 있게끔 해서
저는 포토존하고 악세사리 소품코너
이렇게 했구요.

옛날식 탁자와 다방 분위기를 낸
특색있는 여행자 카페도
이 곳 '청년몰'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젊은층을 겨냥한 촬영 스튜디오와
특색있는 식당 등 업종도 각양각색입니다.

지역 중견기업 보해양조가
빈 점포를 저렴한 임대료로 제공하고
지자체가 인테리어와 창업 교육을
지원해 마련한 청년몰 점포는 모두 10곳.

최대 5년까지 임대를 보장하고
홍보와 창업교육을
지속적으로 지원합니다.

박혜란/청년몰 창업자[인터뷰]
혼자 하는 것 보다 10명, 10팀이잖아요.
서로 좋은 팁 같은 것도 나누고
다 같이 으쌰으쌰 열심히 하면 되겠다.

목포역 인근에 늘어나는
청년 창업 점포들이
원도심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KBS뉴스 유승용입니다.
  • 목포역 일대 원도심에 청년 창업 점포 속속 들어서
    • 입력 2019-02-19 20:50:36
    • 수정2019-02-20 00:45:10
    뉴스9(목포)
[앵커멘트]
목포역 일대 원도심에
청년들이 새로운 가게들을 문 열면서
조금씩 활기를 불어넣고 있는데요.
지역 기업과 행정도 적극적으로 나서
청년몰 조성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유승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목포 원도심 '청년몰'에
새로 문을 연 옷 가게.
주인은 24살 김수인 씨입니다.

청년 창업 지원 사업 덕에
월 20만 정도의 임대료로
장사를 시작할 수 있게 됐습니다.

또래 젊은이들이 쉽게 찾고
소통할 수 있는
가게를 일구는 게 꿈입니다.

김수인/청년몰 창업자[인터뷰]
여기서 옷을 사서 예쁘게 입고 사진 찍고 악세사리까지 이렇게 할 수 있게끔 해서
저는 포토존하고 악세사리 소품코너
이렇게 했구요.

옛날식 탁자와 다방 분위기를 낸
특색있는 여행자 카페도
이 곳 '청년몰'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젊은층을 겨냥한 촬영 스튜디오와
특색있는 식당 등 업종도 각양각색입니다.

지역 중견기업 보해양조가
빈 점포를 저렴한 임대료로 제공하고
지자체가 인테리어와 창업 교육을
지원해 마련한 청년몰 점포는 모두 10곳.

최대 5년까지 임대를 보장하고
홍보와 창업교육을
지속적으로 지원합니다.

박혜란/청년몰 창업자[인터뷰]
혼자 하는 것 보다 10명, 10팀이잖아요.
서로 좋은 팁 같은 것도 나누고
다 같이 으쌰으쌰 열심히 하면 되겠다.

목포역 인근에 늘어나는
청년 창업 점포들이
원도심 활성화와 청년 일자리 창출,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을 수 있을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KBS뉴스 유승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