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상도 메운 ‘송희채 맹활약’…삼성화재, 한국전력에 완승
입력 2019.02.19 (21:14) 연합뉴스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최하위 한국전력을 잡고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향한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갔다.

삼성화재는 19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한국전력과 원정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9 25-22 25-17)으로 승리했다.

4위 삼성화재는 16승 15패 승점 46으로 3위 현대캐피탈(22승 9패 승점 59)과 승점 차를 13으로 줄였다.

준플레이오프는 3-4위 승점 차가 3점 이내일 때 열리는데 삼성화재는 남은 5경기에서 전승을 거두고 현대캐피탈의 남은 경기 전패를 기다려야 한다.

이날 삼성화재의 분위기는 그리 좋지 않았다. 센터 박상하와 라이트 박철우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기 때문이다.

레프트 타이스 덜 호스트(등록명 타이스)는 라이트로 자리를 옮겼다.

최악의 상황이었지만, 삼성화재는 똘똘 뭉쳤다.

삼성화재는 타이스와 송희채를 앞세워 1세트를 25-19로 가져갔다. 두 선수는 1세트에서만 14점을 합작했다.

2세트에서는 위기관리 능력이 빛났다. 삼성화재는 2세트 초반 상대 팀 서재덕과 최홍석을 막지 못해 12-19까지 뒤졌는데, 이를 뒤집었다.

송희채의 후위 공격과 타이스의 오픈 공격, 상대 팀 최홍석의 공격 범실로 3연속 득점을 기록하며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이후 한국전력은 연거푸 범실을 범했고, 삼성화재는 20-20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를 올린 삼성화재는 타이스의 연속 오픈 공격으로 스코어를 뒤집었다.

24-22에선 지태환이 서재덕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아내며 극적으로 2세트를 가져갔다.

3세트에서는 송희채의 활약이 빛났다. 그는 16-14에서 서브 득점으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송희채의 활약은 계속 이어졌다.

그의 연이은 강서브로 한국전력의 리시브는 크게 흔들렸고, 이는 삼성화재의 4연속 득점으로 이어졌다.

이후 삼성화재는 큰 위기 없이 3세트를 25-17로 마쳤다.

송희채는 18득점, 공격성공률 61.53%로 맹활약했다. 타이스는 23득점을 올렸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부상도 메운 ‘송희채 맹활약’…삼성화재, 한국전력에 완승
    • 입력 2019-02-19 21:14:26
    연합뉴스
프로배구 삼성화재가 최하위 한국전력을 잡고 준플레이오프 진출을 향한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갔다.

삼성화재는 19일 경기도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18-2019 V리그 남자부 6라운드 한국전력과 원정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0(25-19 25-22 25-17)으로 승리했다.

4위 삼성화재는 16승 15패 승점 46으로 3위 현대캐피탈(22승 9패 승점 59)과 승점 차를 13으로 줄였다.

준플레이오프는 3-4위 승점 차가 3점 이내일 때 열리는데 삼성화재는 남은 5경기에서 전승을 거두고 현대캐피탈의 남은 경기 전패를 기다려야 한다.

이날 삼성화재의 분위기는 그리 좋지 않았다. 센터 박상하와 라이트 박철우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기 때문이다.

레프트 타이스 덜 호스트(등록명 타이스)는 라이트로 자리를 옮겼다.

최악의 상황이었지만, 삼성화재는 똘똘 뭉쳤다.

삼성화재는 타이스와 송희채를 앞세워 1세트를 25-19로 가져갔다. 두 선수는 1세트에서만 14점을 합작했다.

2세트에서는 위기관리 능력이 빛났다. 삼성화재는 2세트 초반 상대 팀 서재덕과 최홍석을 막지 못해 12-19까지 뒤졌는데, 이를 뒤집었다.

송희채의 후위 공격과 타이스의 오픈 공격, 상대 팀 최홍석의 공격 범실로 3연속 득점을 기록하며 추격의 불씨를 살렸다.

이후 한국전력은 연거푸 범실을 범했고, 삼성화재는 20-20 동점을 만들었다.

기세를 올린 삼성화재는 타이스의 연속 오픈 공격으로 스코어를 뒤집었다.

24-22에선 지태환이 서재덕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으로 막아내며 극적으로 2세트를 가져갔다.

3세트에서는 송희채의 활약이 빛났다. 그는 16-14에서 서브 득점으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송희채의 활약은 계속 이어졌다.

그의 연이은 강서브로 한국전력의 리시브는 크게 흔들렸고, 이는 삼성화재의 4연속 득점으로 이어졌다.

이후 삼성화재는 큰 위기 없이 3세트를 25-17로 마쳤다.

송희채는 18득점, 공격성공률 61.53%로 맹활약했다. 타이스는 23득점을 올렸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