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학령인구 감소...전문대 구조조정 바람
입력 2019.02.19 (21:44) 수정 2019.02.20 (03:06)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올 들어 충북지역 전문대에
인력 구조조정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지난 몇 년 동안
입학정원이 수백 명씩 준 데다
앞으로 학령인구 감소로
신입생 유치가
더 힘들어질 거란 전망 때문입니다.

김영중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몇 년 전만 해도
한해 2천5백 명의 신입생을 뽑았던
충청대학교학굡니다.

그러나 이 대학의 올해 신입생 정원은
천6백 11명입니다.

정원이 36%나 줄었습니다.

이에 비해 교수나 직원 수에는
변화가 거의 없습니다.

학교는 결국
이들의 인원 조정에 나섰습니다.

충청대는 올해 명예퇴직 지급금을
기존 본봉의 100%에서 200%로 두 배 올리고
명퇴 신청을 적극적으로 받았습니다.

그 결과 전임교수 8명과 직원 4명 등
12명이 신청했습니다.
해마다 퇴직자가
2, 3명에 불과했던 것에 비하면
규모가 크게 늘어난 겁니다.


입학 정원이
2009년 천 780명에서
올해 천백 7명으로
10년간 38%가 줄어든
충북 보건과학대도
교수 6명과 직원 4명 등 10명이
학교를 그만둡니다.

희망퇴직을 8년 이상 20년 미만으로
문호를 넓힌 결괍니다.

전국적으로 교원이
천 180명인 한국폴리텍 대학도
앞으로 10년간 720명이 퇴직하지만
그 인원은 충원하지 않고
자연 감축할 예정입니다.

당장 2021년도 입시부터
수험생이 40만 명대로 떨어지는
인구절벽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박봉순/한국폴리텍 청주캠 학장[인터뷰]
"더 이상 이대로는 안 되기 때문에
학과도 융합하듯 조직과 인력도
융합해야 하지 않겠나..."

인구절벽의 바람을
가장 앞에서 맞을 것이란 우려 만큼
전문대들의 생존을 위한 자구책이
발등의 불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중입니다.
  • 학령인구 감소...전문대 구조조정 바람
    • 입력 2019-02-19 21:44:49
    • 수정2019-02-20 03:06:46
    뉴스9(충주)
[앵커멘트]
올 들어 충북지역 전문대에
인력 구조조정 바람이
불고 있습니다.

지난 몇 년 동안
입학정원이 수백 명씩 준 데다
앞으로 학령인구 감소로
신입생 유치가
더 힘들어질 거란 전망 때문입니다.

김영중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몇 년 전만 해도
한해 2천5백 명의 신입생을 뽑았던
충청대학교학굡니다.

그러나 이 대학의 올해 신입생 정원은
천6백 11명입니다.

정원이 36%나 줄었습니다.

이에 비해 교수나 직원 수에는
변화가 거의 없습니다.

학교는 결국
이들의 인원 조정에 나섰습니다.

충청대는 올해 명예퇴직 지급금을
기존 본봉의 100%에서 200%로 두 배 올리고
명퇴 신청을 적극적으로 받았습니다.

그 결과 전임교수 8명과 직원 4명 등
12명이 신청했습니다.
해마다 퇴직자가
2, 3명에 불과했던 것에 비하면
규모가 크게 늘어난 겁니다.


입학 정원이
2009년 천 780명에서
올해 천백 7명으로
10년간 38%가 줄어든
충북 보건과학대도
교수 6명과 직원 4명 등 10명이
학교를 그만둡니다.

희망퇴직을 8년 이상 20년 미만으로
문호를 넓힌 결괍니다.

전국적으로 교원이
천 180명인 한국폴리텍 대학도
앞으로 10년간 720명이 퇴직하지만
그 인원은 충원하지 않고
자연 감축할 예정입니다.

당장 2021년도 입시부터
수험생이 40만 명대로 떨어지는
인구절벽이 기다리고 있기 때문입니다.

박봉순/한국폴리텍 청주캠 학장[인터뷰]
"더 이상 이대로는 안 되기 때문에
학과도 융합하듯 조직과 인력도
융합해야 하지 않겠나..."

인구절벽의 바람을
가장 앞에서 맞을 것이란 우려 만큼
전문대들의 생존을 위한 자구책이
발등의 불이 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김영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