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육아휴직 하려다 명예퇴직 당한 농협 직원
입력 2019.02.19 (21:46) 수정 2019.02.20 (00:55) 뉴스9(강릉)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출산뒤
육아휴직을 하려던 여성 직원이
자신의 뜻과 다르게
사실상 강제퇴직을 당했다면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겠습니다.

양양 지역의
한 단위농협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박상용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양양의 한 단위농협에서
10년 넘게 근무했던 박 모씨..

지난해 하반기 출산을 하고
육아휴직을 하려고했지만
회사는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대신 석 달 여 단축근무를 하다가
자신의 의지와는 다르게
퇴직해야했다고 박 씨는 말합니다.

박 모씨(음성변조)[녹취]
저를(육아휴직)내주게되면 다른 직원들도
다 육아휴직을 내줘야할 부분들이 많기
때문에 안된다해서..그때는 되게 억울했죠

해당 농협을 찾아
사실 관계를 확인해봤습니다.

담당 간부는 육아 휴직을
부여하지않은 사실은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전체 직원이 몇 명되지 않고
업무 공백이 커지는만큼
어쩔 수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그렇지만
공식 인터뷰는 거부했습니다.

지금의 남녀고용평등법에는
육아휴직을 원하는 여성에게
극히 제한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허용해야한다고 규정돼 있습니다.
강제 규정입니다.

심재범/변호사[인터뷰]
사업주가 이런 신청이 있었다는 이유로 해고나 불이익한 처우를 한 경우에는 5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해당 농협에는 육아휴직을 원하는
다른 직원들도 있지만
엄두를 내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뉴스 박상용입니다.(끝)
  • 육아휴직 하려다 명예퇴직 당한 농협 직원
    • 입력 2019-02-19 21:46:32
    • 수정2019-02-20 00:55:30
    뉴스9(강릉)
[앵커멘트]
출산뒤
육아휴직을 하려던 여성 직원이
자신의 뜻과 다르게
사실상 강제퇴직을 당했다면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겠습니다.

양양 지역의
한 단위농협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박상용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양양의 한 단위농협에서
10년 넘게 근무했던 박 모씨..

지난해 하반기 출산을 하고
육아휴직을 하려고했지만
회사는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대신 석 달 여 단축근무를 하다가
자신의 의지와는 다르게
퇴직해야했다고 박 씨는 말합니다.

박 모씨(음성변조)[녹취]
저를(육아휴직)내주게되면 다른 직원들도
다 육아휴직을 내줘야할 부분들이 많기
때문에 안된다해서..그때는 되게 억울했죠

해당 농협을 찾아
사실 관계를 확인해봤습니다.

담당 간부는 육아 휴직을
부여하지않은 사실은 인정했습니다.
하지만
전체 직원이 몇 명되지 않고
업무 공백이 커지는만큼
어쩔 수 없었다는 입장입니다.

그렇지만
공식 인터뷰는 거부했습니다.

지금의 남녀고용평등법에는
육아휴직을 원하는 여성에게
극히 제한적인 경우를 제외하고는
허용해야한다고 규정돼 있습니다.
강제 규정입니다.

심재범/변호사[인터뷰]
사업주가 이런 신청이 있었다는 이유로 해고나 불이익한 처우를 한 경우에는 5년
이하 징역이나 3천만 원 이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해당 농협에는 육아휴직을 원하는
다른 직원들도 있지만
엄두를 내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뉴스 박상용입니다.(끝)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