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겨울산 밀렵 기승…'산양'까지 노려
입력 2019.02.19 (21:50) 수정 2019.02.20 (00:44) 뉴스9(원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눈을 피해
먹이를 찾아 헤매는
야생동물을 노린 밀렵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특히, 산양 같은 천연기념물까지
희생될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밀렵의 흔적을
김영준 기자가 추적해 봤습니다.


[리포트]
(파닥파닥)

깊은 산 속.

어린 산양이 발버둥칩니다.

쇠사슬로 된 올무에 걸린 겁니다.

나이는 겨우 한 살쯤.
다리를 옭아맸던 올무를 풀어주자
재빠르게 도망칩니다.


다시 이 산을 찾았습니다.

해발 165미터.
경사도 60도가 넘습니다.

사람이 접근하기 쉽지 않다보니
야생동물에겐 최적의 서식집니다.

(현장음)

가파른 산 초입.

고라니 사체가 놓여 있습니다.

날카로운 도구에 잘렸습니다.

주변에선
다른 동물의 사체 일부도 나옵니다.

밀렵에 희생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산 오르고..)

산 중턱에 이르자,
나무 사이에서 올무가 발견됩니다.

환경단체/
"어! 저기 있다. 아휴~"

올무는 모두 새것.

최근 한 달 사이에 설치된 것으로
보입니다.

김영준 기자/
이처럼 야산 곳곳에서는
야생동물을 잡기 위한 올무들이
설치돼 있습니다.

한번 올무에 걸리면
야생동물이 자력으로 빠져나오는 건
불가능합니다.

박병태/환경단체 회원
"저기에 목이 걸렸을 때 여기가 같이 조여지게 돼 있어요."

먹이를 찾아 이동하는
야생동물을 노린 겁니다.

안재용/양구산양증식복원센터
"2월달이면 한창 먹이가 부족한 시기이기 때문에 저지대로 이동이 많은 시기예요. 그러다 보니까 이동이 잦은 지역에 올무를 설치하는 거죠."

전문 밀렵꾼의 소행으로 보입니다.

윤종성/한국야생동물보호협회 춘천지부
"풀로 묶어 놨지. 여기도 묶어 놨지. 올무에 안 걸리려야 안 걸릴 수 없는 거예요."

최근 3년 동안
전국에서 수거된 밀렵 도구는
3만 6천 개에 이릅니다.

KBS뉴스 김영준입니다.
  • 겨울산 밀렵 기승…'산양'까지 노려
    • 입력 2019-02-19 21:50:45
    • 수정2019-02-20 00:44:18
    뉴스9(원주)
[앵커멘트]
눈을 피해
먹이를 찾아 헤매는
야생동물을 노린 밀렵이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특히, 산양 같은 천연기념물까지
희생될 위기를 맞고 있습니다.

밀렵의 흔적을
김영준 기자가 추적해 봤습니다.


[리포트]
(파닥파닥)

깊은 산 속.

어린 산양이 발버둥칩니다.

쇠사슬로 된 올무에 걸린 겁니다.

나이는 겨우 한 살쯤.
다리를 옭아맸던 올무를 풀어주자
재빠르게 도망칩니다.


다시 이 산을 찾았습니다.

해발 165미터.
경사도 60도가 넘습니다.

사람이 접근하기 쉽지 않다보니
야생동물에겐 최적의 서식집니다.

(현장음)

가파른 산 초입.

고라니 사체가 놓여 있습니다.

날카로운 도구에 잘렸습니다.

주변에선
다른 동물의 사체 일부도 나옵니다.

밀렵에 희생된 것으로 추정됩니다.

(산 오르고..)

산 중턱에 이르자,
나무 사이에서 올무가 발견됩니다.

환경단체/
"어! 저기 있다. 아휴~"

올무는 모두 새것.

최근 한 달 사이에 설치된 것으로
보입니다.

김영준 기자/
이처럼 야산 곳곳에서는
야생동물을 잡기 위한 올무들이
설치돼 있습니다.

한번 올무에 걸리면
야생동물이 자력으로 빠져나오는 건
불가능합니다.

박병태/환경단체 회원
"저기에 목이 걸렸을 때 여기가 같이 조여지게 돼 있어요."

먹이를 찾아 이동하는
야생동물을 노린 겁니다.

안재용/양구산양증식복원센터
"2월달이면 한창 먹이가 부족한 시기이기 때문에 저지대로 이동이 많은 시기예요. 그러다 보니까 이동이 잦은 지역에 올무를 설치하는 거죠."

전문 밀렵꾼의 소행으로 보입니다.

윤종성/한국야생동물보호협회 춘천지부
"풀로 묶어 놨지. 여기도 묶어 놨지. 올무에 안 걸리려야 안 걸릴 수 없는 거예요."

최근 3년 동안
전국에서 수거된 밀렵 도구는
3만 6천 개에 이릅니다.

KBS뉴스 김영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