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눈부신 선방’ 뉘른베르크, 선두 도르트문트와 무승부
입력 2019.02.19 (21:51) 수정 2019.02.19 (21:5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꼴찌팀 뉘른베르크가 골키퍼의 눈부신 선방으로 선두 도르트문트와 비겼습니다.

팬들이 던진 테니스공 때문에 경기가 잠시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리그 최하위 뉘른베르크의 날카로운 공격이 초반부터 이어집니다.

회심의 헤딩슛은 골키퍼 선방에 아쉽게 막혔고, 코너킥 상황에서는 또 다른 헤더가 골대를 살짝 비껴 갔습니다.

하지만, 멋진 수비는 뉘른베르크 팬들의 아쉬움을 달래기에 충분했습니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마리오 괴체의 두 차례 슛을 온 몸을 던져 막아낸 마테니아 골키퍼.

대포알 같은 중거리슛도 감각적인 펀칭으로 쳐 냈습니다.

평일 리그 경기 개최에 항의하는 팬들이 피치를 향해 검은 테니스공을 던져 한때 경기가 중단되는 해프닝도 있었습니다.

결국, 선두 도르트문트와 득점없이 비긴 뉘른베르크 벤치는 마치 승리한 듯 환호했습니다.

스포츠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라우레우스 어워드.

세르비아의 테니스 스타 노바크 조코비치가 올해의 남자 선수의 영광을 차지했습니다.

지난해 세계랭킹 1위를 되찾은 조코비치는 이번이 통산 네 번째 수상.

올해의 여자 선수상은 미국의 체조 스타 바일스에게 돌아갔습니다.

러시아월드컵 정상에 오른 프랑스 축구대표팀이 올해의 팀을,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 감독은 공로상을 받았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눈부신 선방’ 뉘른베르크, 선두 도르트문트와 무승부
    • 입력 2019-02-19 21:52:55
    • 수정2019-02-19 21:59:41
    뉴스 9
[앵커]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꼴찌팀 뉘른베르크가 골키퍼의 눈부신 선방으로 선두 도르트문트와 비겼습니다.

팬들이 던진 테니스공 때문에 경기가 잠시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리그 최하위 뉘른베르크의 날카로운 공격이 초반부터 이어집니다.

회심의 헤딩슛은 골키퍼 선방에 아쉽게 막혔고, 코너킥 상황에서는 또 다른 헤더가 골대를 살짝 비껴 갔습니다.

하지만, 멋진 수비는 뉘른베르크 팬들의 아쉬움을 달래기에 충분했습니다.

문전 혼전 상황에서 마리오 괴체의 두 차례 슛을 온 몸을 던져 막아낸 마테니아 골키퍼.

대포알 같은 중거리슛도 감각적인 펀칭으로 쳐 냈습니다.

평일 리그 경기 개최에 항의하는 팬들이 피치를 향해 검은 테니스공을 던져 한때 경기가 중단되는 해프닝도 있었습니다.

결국, 선두 도르트문트와 득점없이 비긴 뉘른베르크 벤치는 마치 승리한 듯 환호했습니다.

스포츠계의 아카데미상으로 불리는 라우레우스 어워드.

세르비아의 테니스 스타 노바크 조코비치가 올해의 남자 선수의 영광을 차지했습니다.

지난해 세계랭킹 1위를 되찾은 조코비치는 이번이 통산 네 번째 수상.

올해의 여자 선수상은 미국의 체조 스타 바일스에게 돌아갔습니다.

러시아월드컵 정상에 오른 프랑스 축구대표팀이 올해의 팀을, 아르센 벵거 전 아스널 감독은 공로상을 받았습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