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곡성 농장주 실종사건 용의자 긴급체포
입력 2019.02.19 (22:02) 수정 2019.02.20 (02:08)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지난 16일 곡성에서 발생한
50대 남성 실종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경찰에 긴급체포됐습니다.

실종된 남성을 찾기 위해
경찰은 물론 주민들까지 나서
수색을 계속하고 있지만
아직 흔적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6일,
곡성에서 농장을 운영하는
59살 홍 모 씨가 실종됐다는
아내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습니다.

농장에 홀로 거주하는 홍 씨가
이틀째 휴대전화를 꺼놓은 채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수색에 나선 경찰은,
농장에서 인근 폐교 공터에서
홍 씨의 SUV 차량을 발견했습니다.

[녹취]마을주민(음성변조)
"며칠 차가 세워져 있어서 기억을 해요. 트럭 같은 거야 농사일하다보면 여기 세우는데 이런(SUV) 차들은 오래 안세워져 있잖아요."

차량 안에선
혈흔이 발견됐습니다.

차량 뒷좌석에서
발견된 혈흔은
감식 결과,
홍 씨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홍씨의 통화내역 등을 분석한
경찰은
같은 마을에 사는 49살 김 모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어제 긴급체포했습니다.

경찰은 김씨가
실종 당일 홍씨와 함께 있었고,
홍 씨의 통장에서 천2백만 원을
인출한 정황도 포착했습니다.

[녹취]경찰 관계자(음성변조)
"농장주께서 카드가 있었는데 이 부분에서 돈이 인출된 것으로 확인이 되고 있거든요. 차량 동선이라든가 이런 것이 비슷해가지고 긴급체포를 했고...."

김 씨는
홍 씨의 행방 등에 대해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다른 사람 명의 차량으로
이동한 점을 토대로
또다른 공범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헬기 등을 동원해
홍 씨를 수색하는 한편,
김 씨에 대해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 곡성 농장주 실종사건 용의자 긴급체포
    • 입력 2019-02-19 22:02:38
    • 수정2019-02-20 02:08:12
    뉴스9(광주)
[앵커멘트]

지난 16일 곡성에서 발생한
50대 남성 실종 사건의
유력한 용의자가
경찰에 긴급체포됐습니다.

실종된 남성을 찾기 위해
경찰은 물론 주민들까지 나서
수색을 계속하고 있지만
아직 흔적을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박영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6일,
곡성에서 농장을 운영하는
59살 홍 모 씨가 실종됐다는
아내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습니다.

농장에 홀로 거주하는 홍 씨가
이틀째 휴대전화를 꺼놓은 채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내용이었습니다.

수색에 나선 경찰은,
농장에서 인근 폐교 공터에서
홍 씨의 SUV 차량을 발견했습니다.

[녹취]마을주민(음성변조)
"며칠 차가 세워져 있어서 기억을 해요. 트럭 같은 거야 농사일하다보면 여기 세우는데 이런(SUV) 차들은 오래 안세워져 있잖아요."

차량 안에선
혈흔이 발견됐습니다.

차량 뒷좌석에서
발견된 혈흔은
감식 결과,
홍 씨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홍씨의 통화내역 등을 분석한
경찰은
같은 마을에 사는 49살 김 모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어제 긴급체포했습니다.

경찰은 김씨가
실종 당일 홍씨와 함께 있었고,
홍 씨의 통장에서 천2백만 원을
인출한 정황도 포착했습니다.

[녹취]경찰 관계자(음성변조)
"농장주께서 카드가 있었는데 이 부분에서 돈이 인출된 것으로 확인이 되고 있거든요. 차량 동선이라든가 이런 것이 비슷해가지고 긴급체포를 했고...."

김 씨는
홍 씨의 행방 등에 대해
묵비권을 행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김 씨가 다른 사람 명의 차량으로
이동한 점을 토대로
또다른 공범이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헬기 등을 동원해
홍 씨를 수색하는 한편,
김 씨에 대해
강도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KBS 뉴스 박영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