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목포시청·문화재청 압수수색
입력 2019.02.19 (22:03) 수정 2019.02.20 (02:06) 뉴스9(광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손혜원 의원의
목포 원도심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늘 목포시청을
9시간가량 압수 수색했습니다.
손 의원이
근대역사문화거리 지정 과정에
압력을 행사했는지에
수사의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최송현 기잡니다.




[리포트]
목포시 원도심 일대
도시재생사업을 맡고 있는 시청 사무실.

굳게 닫혀진
사무실 안에서는 수사관들이
이것저것 자료를 검토합니다.

서울 남부지검이
오늘 오전부터 목포시청
도시재생과와 도시문화재과는 물론
문화재청 본청에 대해서도
동시에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은 물론
문화재거리 지정 경위 등과 관련한
서류와 컴퓨터 그리고 담당 직원들의
휴대전화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청 직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합니다.

[녹취]목포시청 관계자(음성변조)
"안에 있는 분들은 핸드폰 다 일단 놔두고.... 압수수색과정은 잘 모르겠는데 저도 나와 있어서 아직 내막은 잘 모르겠어요. 일하다가 갑자기...."

한편, 검찰은
"문화재청과 목포시청 자료들을
임의 제출 형식으로 받을 수 없어
압수수색을 통해 자료를 확보한 것" 이라며
이번 수사과정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지난달 24일
자유연대 등 5개 시민단체가
손 의원을 직권남용과
공무상비밀누설죄 등으로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한 상황.

결국, 손혜원 의원이
원도심의 부동산 취득 과정에서
미공개 정보를 활용했는지 여부와
문화재거리 지정에 압력을 행사했는지를
밝히는 게 수사의 핵심입니다.

이런 가운데
손 의원은 관련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며
투기 의혹을 제기한 SBS기자를
허위사실 적시와 명예훼손 등으로
지난 12일 고소했습니다.
KBS뉴스 최송현입니다.
  • 검찰, 목포시청·문화재청 압수수색
    • 입력 2019-02-19 22:03:01
    • 수정2019-02-20 02:06:49
    뉴스9(광주)
[앵커멘트]
손혜원 의원의
목포 원도심 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오늘 목포시청을
9시간가량 압수 수색했습니다.
손 의원이
근대역사문화거리 지정 과정에
압력을 행사했는지에
수사의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에 최송현 기잡니다.




[리포트]
목포시 원도심 일대
도시재생사업을 맡고 있는 시청 사무실.

굳게 닫혀진
사무실 안에서는 수사관들이
이것저것 자료를 검토합니다.

서울 남부지검이
오늘 오전부터 목포시청
도시재생과와 도시문화재과는 물론
문화재청 본청에 대해서도
동시에 압수수색을 진행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목포시 도시재생 사업은 물론
문화재거리 지정 경위 등과 관련한
서류와 컴퓨터 그리고 담당 직원들의
휴대전화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시청 직원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합니다.

[녹취]목포시청 관계자(음성변조)
"안에 있는 분들은 핸드폰 다 일단 놔두고.... 압수수색과정은 잘 모르겠는데 저도 나와 있어서 아직 내막은 잘 모르겠어요. 일하다가 갑자기...."

한편, 검찰은
"문화재청과 목포시청 자료들을
임의 제출 형식으로 받을 수 없어
압수수색을 통해 자료를 확보한 것" 이라며
이번 수사과정의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지난달 24일
자유연대 등 5개 시민단체가
손 의원을 직권남용과
공무상비밀누설죄 등으로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한 상황.

결국, 손혜원 의원이
원도심의 부동산 취득 과정에서
미공개 정보를 활용했는지 여부와
문화재거리 지정에 압력을 행사했는지를
밝히는 게 수사의 핵심입니다.

이런 가운데
손 의원은 관련 혐의를 강하게 부인하며
투기 의혹을 제기한 SBS기자를
허위사실 적시와 명예훼손 등으로
지난 12일 고소했습니다.
KBS뉴스 최송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