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EU, 2030년까지 버스·대형트럭 온실가스 배출량 30% 감축키로
입력 2019.02.19 (22:04) 수정 2019.02.19 (22:05) 국제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을 대표하는 EU 이사회와 유럽의회는 19일 버스와 대형트럭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오는 2030년까지 2019년 수준에서 30% 줄이기로 잠정 합의했습니다.

EU 이사회와 유럽의회 협상팀은 지난해 연말부터 협의를 진행해 이날 의견을 모았다고 발표했습니다.

양측은 협상에서 오는 2025년까지 버스와 대형트럭의 온실가스 배출을 올해 수준에서 15% 감축하고, 오는 2030년까지 30% 감축하기로 합의했습니다.

EU에서 버스와 대형트럭에 대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날 잠정합의안은 유럽의회와 EU 회원국들의 승인을 받으면 공식 발효하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EU, 2030년까지 버스·대형트럭 온실가스 배출량 30% 감축키로
    • 입력 2019-02-19 22:04:40
    • 수정2019-02-19 22:05:42
    국제
유럽연합(EU) 28개 회원국을 대표하는 EU 이사회와 유럽의회는 19일 버스와 대형트럭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오는 2030년까지 2019년 수준에서 30% 줄이기로 잠정 합의했습니다.

EU 이사회와 유럽의회 협상팀은 지난해 연말부터 협의를 진행해 이날 의견을 모았다고 발표했습니다.

양측은 협상에서 오는 2025년까지 버스와 대형트럭의 온실가스 배출을 올해 수준에서 15% 감축하고, 오는 2030년까지 30% 감축하기로 합의했습니다.

EU에서 버스와 대형트럭에 대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를 설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날 잠정합의안은 유럽의회와 EU 회원국들의 승인을 받으면 공식 발효하게 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