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전시, 한화 사업장 특별안전점검 착수
입력 2019.02.19 (22:53) 수정 2019.02.19 (22:57) 대전
폭발 사망사고가 발생한
한화 대전사업장에 대해
대전시가 오늘(광장:어제)부터 사흘 동안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합니다.
이번 점검에는
시민안전실과 소방본부, 민간전문가 등 13명이
투입됐으며,
위험물 제조 과정에서의 안전관리기준이
준수됐는지를 중점적으로 살필 예정입니다.
대전시의회도
한화 측의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하고,
징벌적 배상제도 도입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 대전시, 한화 사업장 특별안전점검 착수
    • 입력 2019-02-19 22:53:33
    • 수정2019-02-19 22:57:42
    대전
폭발 사망사고가 발생한
한화 대전사업장에 대해
대전시가 오늘(광장:어제)부터 사흘 동안
특별 안전점검을 실시합니다.
이번 점검에는
시민안전실과 소방본부, 민간전문가 등 13명이
투입됐으며,
위험물 제조 과정에서의 안전관리기준이
준수됐는지를 중점적으로 살필 예정입니다.
대전시의회도
한화 측의 사과와 재발방지 대책을 촉구하고,
징벌적 배상제도 도입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