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트럼프 측근 “트럼프, ‘北 핵포기 않을 것’ 발언 국가정보국장 교체 검토”
입력 2019.02.19 (23:48) 수정 2019.02.19 (23:52)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한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의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고 인터넷매체 뉴스맥스의 크리스토퍼 루디 사장이 18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오랜 친구인 루디 사장은 "정보 수장들이 의회의 공개 청문회에서 '정보에 근거해볼 때 대통령의 대북 정책 및 시도들이 실패할 것이라고 믿는다'는 말을 대놓고 했다"며 코츠 국장을 맹비난한 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다면서 교체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앞서 코츠 국장은 지난달 29일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서 "미 정보당국은 북한이 핵무기를 완전히 포기하지는 않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우리는 북한이 WMD(대량파괴무기) 역량을 유지하려고 하고, 핵무기와 생산 능력을 완전히 포기하지 않을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북한과 미국의 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 최상"이라며 "비핵화를 위한 괜찮은 기회"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코츠 국장 등 정보 수장들이 이란 문제 등에서도 자신과 다른 입장을 보인 것과 관련해, "순진하다. 틀렸다"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루디 사장은 인터뷰에서 "정보기관의 목적은 대통령에게 사실관계를 제공하고 의사결정을 내리도록 하기 위한 것이지, 대통령이 이 중차대한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대통령의 정책이 실패할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선언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이 댄 코츠에 대해 대체로 실망감을 갖고 있다"며 "그 직(국가정보국장)을 교체할 필요성이 있을 수도 있다는 느낌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루디 사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코츠 국장을 경질할 지에 대해 명확히 말하지는 않았지만,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국가정보국장이 공개된 청문회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깎아내리는 건 매우 경우가 없는 일이라는 깊은 우려가 일반적으로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 측근 “트럼프, ‘北 핵포기 않을 것’ 발언 국가정보국장 교체 검토”
    • 입력 2019-02-19 23:48:34
    • 수정2019-02-19 23:52:11
    국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진단한 댄 코츠 미국 국가정보국(DNI) 국장의 교체를 검토하고 있다고 인터넷매체 뉴스맥스의 크리스토퍼 루디 사장이 18일(현지시간) 미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오랜 친구인 루디 사장은 "정보 수장들이 의회의 공개 청문회에서 '정보에 근거해볼 때 대통령의 대북 정책 및 시도들이 실패할 것이라고 믿는다'는 말을 대놓고 했다"며 코츠 국장을 맹비난한 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을 만났다면서 교체 가능성을 언급했습니다.

앞서 코츠 국장은 지난달 29일 상원 정보위 청문회에서 "미 정보당국은 북한이 핵무기를 완전히 포기하지는 않을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우리는 북한이 WMD(대량파괴무기) 역량을 유지하려고 하고, 핵무기와 생산 능력을 완전히 포기하지 않을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북한과 미국의 관계는 그 어느 때보다 최상"이라며 "비핵화를 위한 괜찮은 기회"라고 반박했습니다.

또 코츠 국장 등 정보 수장들이 이란 문제 등에서도 자신과 다른 입장을 보인 것과 관련해, "순진하다. 틀렸다"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루디 사장은 인터뷰에서 "정보기관의 목적은 대통령에게 사실관계를 제공하고 의사결정을 내리도록 하기 위한 것이지, 대통령이 이 중차대한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대통령의 정책이 실패할 것이라고 공개적으로 선언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비판했습니다.

이어 "대통령이 댄 코츠에 대해 대체로 실망감을 갖고 있다"며 "그 직(국가정보국장)을 교체할 필요성이 있을 수도 있다는 느낌이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루디 사장은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코츠 국장을 경질할 지에 대해 명확히 말하지는 않았지만, "북한과의 정상회담을 앞두고 국가정보국장이 공개된 청문회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깎아내리는 건 매우 경우가 없는 일이라는 깊은 우려가 일반적으로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