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간부 갑질 의혹…"주식에 과제 대필 시켜"
입력 2019.02.19 (17:20) 수정 2019.02.20 (09:58)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한 경찰 간부가 부하 직원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감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돈을 주고 주식 거래를 시키는가 하면, 대학원 과제도 대신 작성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황현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017년 12월, 부산 경찰청에 근무하는 한 경찰관 계좌로 천 4백여만 원이 입금됐습니다.

돈을 보내준 사람은같은 부서에 근무하는 직속상관인 A 경정. A 경정은 부하 직원에게 이 돈으로 일과 중에 주식을 사고 팔게끔 시켰습니다.

같은 부서에서 일하는 다른 경찰관은 2017년 4월 당직 근무를 서며 5차례에 걸쳐 A 경정의 대학원 과제를 대신 해줬습니다.

A 경정의 갑질 의혹이 불거지자, 부산 경찰청은 부서 직원 18명을 상대로 조사를 벌여 이 같은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동료 경찰관들은 A 경정이 주식 거래와 대학원 과제 등 부적절한 지시뿐 아니라 보험청구서 작성 등 사적인 심부름도 시켰다고 털어놨습니다.

부산 경찰청은 "A 경정이 직원들과 함께 근무할 수 없다고 판단해 우선 일선 경찰서로 전보 조처했고 조사 과정에서 일부 비위 사실도 확인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A 경정은 "격의 없이 지내던 동료들이라고 생각해 빚어진 일"이라며,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서는 직원들에게 사과하겠다"라고 해명했습니다.

<기자 MIC>경찰은 이번 주 내로 마무리할 감찰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해당 간부에 대한 징계를 건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 경찰 간부 갑질 의혹…"주식에 과제 대필 시켜"
    • 입력 2019-02-20 02:15:25
    • 수정2019-02-20 09:58:01
    뉴스9(부산)
[앵커멘트]

한 경찰 간부가 부하 직원들에게 갑질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감찰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돈을 주고 주식 거래를 시키는가 하면, 대학원 과제도 대신 작성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황현규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2017년 12월, 부산 경찰청에 근무하는 한 경찰관 계좌로 천 4백여만 원이 입금됐습니다.

돈을 보내준 사람은같은 부서에 근무하는 직속상관인 A 경정. A 경정은 부하 직원에게 이 돈으로 일과 중에 주식을 사고 팔게끔 시켰습니다.

같은 부서에서 일하는 다른 경찰관은 2017년 4월 당직 근무를 서며 5차례에 걸쳐 A 경정의 대학원 과제를 대신 해줬습니다.

A 경정의 갑질 의혹이 불거지자, 부산 경찰청은 부서 직원 18명을 상대로 조사를 벌여 이 같은 진술을 확보했습니다.

동료 경찰관들은 A 경정이 주식 거래와 대학원 과제 등 부적절한 지시뿐 아니라 보험청구서 작성 등 사적인 심부름도 시켰다고 털어놨습니다.

부산 경찰청은 "A 경정이 직원들과 함께 근무할 수 없다고 판단해 우선 일선 경찰서로 전보 조처했고 조사 과정에서 일부 비위 사실도 확인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A 경정은 "격의 없이 지내던 동료들이라고 생각해 빚어진 일"이라며, "부적절한 행동에 대해서는 직원들에게 사과하겠다"라고 해명했습니다.

<기자 MIC>경찰은 이번 주 내로 마무리할 감찰 조사 결과를 토대로 해당 간부에 대한 징계를 건의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황현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