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신채호 친필 유고 3건 첫 공개
입력 2019.02.19 (09:40) 수정 2019.02.23 (15:21) 청주
독립운동가 단재 신채호가 쓴 친필 논설 2건과
한시 1건이 처음으로 공개됩니다.
박걸순 충북대 사학과 교수는
평양 인민대학습당이 보관하다
알 수 없는 이유로 유출된 신채호 유고 논설
'나의 일, 이, 삼, 사, 오, 육, 칠'과
'문예계 청년의 참고를 구(求)',
한시 '무제'를
오는 26일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월례연구발표회에서
공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료들은 그동안 출간된
신채호의 활자본 자료집에
적지 않은 오류가 있음을 알려주는 근거라는 점에서 학계의 관심을 끌 전망입니다.
  • 신채호 친필 유고 3건 첫 공개
    • 입력 2019-02-21 19:21:06
    • 수정2019-02-23 15:21:02
    청주
독립운동가 단재 신채호가 쓴 친필 논설 2건과
한시 1건이 처음으로 공개됩니다.
박걸순 충북대 사학과 교수는
평양 인민대학습당이 보관하다
알 수 없는 이유로 유출된 신채호 유고 논설
'나의 일, 이, 삼, 사, 오, 육, 칠'과
'문예계 청년의 참고를 구(求)',
한시 '무제'를
오는 26일 독립기념관
한국독립운동사연구소 월례연구발표회에서
공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사료들은 그동안 출간된
신채호의 활자본 자료집에
적지 않은 오류가 있음을 알려주는 근거라는 점에서 학계의 관심을 끌 전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