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9 북미 정상회담
김정은, 전용열차로 어제 평양서 출발…베트남도 공식 친선방문
입력 2019.02.24 (07:07) 수정 2019.02.24 (07:46) 국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어제(23일) 오후 평양역에서 전용열차를 타고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오늘(24일) 보도했습니다.

이번 방문에는 김영철·리수용·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동행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습니다. 그러나 부인 리설주 여사는 호명되지 않았습니다.

중앙통신은 아울러 김 위원장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곧 베트남을 공식 친선방문한다"며 "방문기간 두 나라 최고지도자들의 상봉과 회담이 진행된다"고 전했습니다. 구체적인 공식 친선방문의 기간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어제 평양역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 당과 정부, 군 간부들이 나와 김 위원장을 환송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정은, 전용열차로 어제 평양서 출발…베트남도 공식 친선방문
    • 입력 2019-02-24 07:07:53
    • 수정2019-02-24 07:46:54
    국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차 북미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어제(23일) 오후 평양역에서 전용열차를 타고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오늘(24일) 보도했습니다.

이번 방문에는 김영철·리수용·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동행했다고 중앙통신은 전했습니다. 그러나 부인 리설주 여사는 호명되지 않았습니다.

중앙통신은 아울러 김 위원장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곧 베트남을 공식 친선방문한다"며 "방문기간 두 나라 최고지도자들의 상봉과 회담이 진행된다"고 전했습니다. 구체적인 공식 친선방문의 기간은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어제 평양역에는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당 부위원장, 박봉주 내각 총리 등 당과 정부, 군 간부들이 나와 김 위원장을 환송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