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가구당 부채 7천770만원…GDP 대비 가계 빚 ‘최고’
입력 2019.02.24 (10:12) 수정 2019.02.24 (10:20) 경제
가계의 빚 부담이 늘어나 빚의 속도가 경제 성장보다 빠르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 조사를 보면 지난해 말 가계신용은 천534조6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5.8% 늘었습니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 보험 등에서 빌린 돈에 아직 갚지 않은 신용카드 값(판매신용)까지 고려한 총괄적인 가계부채 지표입니다.

여기에다, 통계청 조사에서 지난해 국내 전체 가구는 천975만 2천 가구로 1.2% 증가한 것으로 분석돼 가구 수보다 가계신용이 가파르게 늘면서 가구당 부채는 7천770만 원으로 4.6% 늘어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은이 2002년 가계신용 통계를 작성한 이래 가구당 부채는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가구당 부채는 2015년(6천328만원) 6천만 원을 처음으로 돌파한 뒤 7천만 원 문턱까지 불어났습니다.

또,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도 오름세를 지속했습니다.

정부와 금융당국은 가계부채의 덩치 자체가 크고 증가율도 경제성장률보다 높은 만큼 유의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대출 규제 효과로 부채 증가세가 둔화했고 앞으로도 이 같은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 지난해 가구당 부채 7천770만원…GDP 대비 가계 빚 ‘최고’
    • 입력 2019-02-24 10:12:58
    • 수정2019-02-24 10:20:29
    경제
가계의 빚 부담이 늘어나 빚의 속도가 경제 성장보다 빠르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한국은행 조사를 보면 지난해 말 가계신용은 천534조6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5.8% 늘었습니다.

가계신용은 가계가 은행, 보험 등에서 빌린 돈에 아직 갚지 않은 신용카드 값(판매신용)까지 고려한 총괄적인 가계부채 지표입니다.

여기에다, 통계청 조사에서 지난해 국내 전체 가구는 천975만 2천 가구로 1.2% 증가한 것으로 분석돼 가구 수보다 가계신용이 가파르게 늘면서 가구당 부채는 7천770만 원으로 4.6% 늘어난 것으로 추정됩니다.

한은이 2002년 가계신용 통계를 작성한 이래 가구당 부채는 꾸준히 늘고 있습니다.

가구당 부채는 2015년(6천328만원) 6천만 원을 처음으로 돌파한 뒤 7천만 원 문턱까지 불어났습니다.

또, 국내총생산(GDP) 대비 가계부채 비율도 오름세를 지속했습니다.

정부와 금융당국은 가계부채의 덩치 자체가 크고 증가율도 경제성장률보다 높은 만큼 유의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대출 규제 효과로 부채 증가세가 둔화했고 앞으로도 이 같은 흐름이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