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황 “미성년 성학대, 인간 제물로 삼는 행위…신의 분노 살 것”
입력 2019.02.24 (21:42) 수정 2019.02.24 (21:57) 국제
가톨릭교회 신뢰를 훼손하는 성직자의 미성년자 성 학대 문제를 논의한 교황청의 미성년자 보호 회의가 현지시간 24일 나흘 일정을 마치고 폐막했습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성직자의 미성년자 성 학대를 인간을 제물로 삼는 행위에 비유하고 그런 범죄를 저지른 성직자를 '악마의 도구'로 비판하면서 모두가 이를 막기 위해 전면전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각 나라의 주교 회의에서 가톨릭 성직자의 성 학대 예방과 범죄자 처벌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검토하고 이를 더 강화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또 아동을 성적으로 학대한 성직자는 반드시 신의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면서 사건을 숨겨주는 일도 더는 없을 것이며 피해자들을 우선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 칠레, 독일 등 세계 곳곳에서 가톨릭교회 성직자가 미성년자를 성적으로 학대했던 행위가 잇따라 드러나자 프란치스코 교황은 대책 마련을 위한 이번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세계 114개국 주교회의 의장과 가톨릭 수도회 대표, 교황청 미성년 전문가 등 약 200명이 참석한 회의는 나흘간 계속됐습니다.

교황이 30여분간 이어진 폐막 연설에서 미성년자 성 학대 엄단 의지를 거듭 밝혔지만, 구체적인 피해자 보호와 재발 방지 대책이 부족했다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교황은 회의 첫날인 21일 직접 작성한 21항의 미성년자 보호 지침을 발표했으나 폐막 연설에서는 나흘간 논의 결과를 담은 구체적이고 직접적인 대책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성직자의 성 학대 문제를 다루는 단체를 이끄는 앤 돌리는 성명에서 신자들의 슬픔, 분노를 다루는 데는 충분하지 않았다며 "전 세계 가톨릭이 구체적인 변화를 요구하는 시점에 교황은 미적지근한, 이미 여러 번 들은 약속만 했다"고 말했습니다.

교황청은 이번 회의 후 주교들이 각 나라로 돌아가서 후속 조치들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교황 “미성년 성학대, 인간 제물로 삼는 행위…신의 분노 살 것”
    • 입력 2019-02-24 21:42:36
    • 수정2019-02-24 21:57:02
    국제
가톨릭교회 신뢰를 훼손하는 성직자의 미성년자 성 학대 문제를 논의한 교황청의 미성년자 보호 회의가 현지시간 24일 나흘 일정을 마치고 폐막했습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성직자의 미성년자 성 학대를 인간을 제물로 삼는 행위에 비유하고 그런 범죄를 저지른 성직자를 '악마의 도구'로 비판하면서 모두가 이를 막기 위해 전면전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그는 각 나라의 주교 회의에서 가톨릭 성직자의 성 학대 예방과 범죄자 처벌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검토하고 이를 더 강화할 것이라고 약속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또 아동을 성적으로 학대한 성직자는 반드시 신의 분노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면서 사건을 숨겨주는 일도 더는 없을 것이며 피해자들을 우선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미국, 칠레, 독일 등 세계 곳곳에서 가톨릭교회 성직자가 미성년자를 성적으로 학대했던 행위가 잇따라 드러나자 프란치스코 교황은 대책 마련을 위한 이번 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세계 114개국 주교회의 의장과 가톨릭 수도회 대표, 교황청 미성년 전문가 등 약 200명이 참석한 회의는 나흘간 계속됐습니다.

교황이 30여분간 이어진 폐막 연설에서 미성년자 성 학대 엄단 의지를 거듭 밝혔지만, 구체적인 피해자 보호와 재발 방지 대책이 부족했다는 비판도 나왔습니다.

교황은 회의 첫날인 21일 직접 작성한 21항의 미성년자 보호 지침을 발표했으나 폐막 연설에서는 나흘간 논의 결과를 담은 구체적이고 직접적인 대책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성직자의 성 학대 문제를 다루는 단체를 이끄는 앤 돌리는 성명에서 신자들의 슬픔, 분노를 다루는 데는 충분하지 않았다며 "전 세계 가톨릭이 구체적인 변화를 요구하는 시점에 교황은 미적지근한, 이미 여러 번 들은 약속만 했다"고 말했습니다.

교황청은 이번 회의 후 주교들이 각 나라로 돌아가서 후속 조치들을 마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