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음주 뺑소니 사고로 숨진 예비대학생 유족 "가해자 엄벌해야"
입력 2019.02.24 (21:43) 수정 2019.02.24 (21:43) 뉴스9(대전)
음주 뺑소니 차에 치여 숨진
예비대학생 차 모씨의 유족은
"음주운전은 살인 행위"라며
가해자 엄벌을 촉구했습니다. 차 씨의 유족들은 오늘 오전 발인에 앞서
"윤창호 법이 시행된 지 두 달밖에 않았는데
많은 음주 교통사고 피해자들이 발생하고 있다며
가해자에 대한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오늘 오후,
목격자 등에 추가 조사를 마치고
이번 사고를 낸 39살 남 모 씨에 대해
음주운전과 특가법상 도주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 음주 뺑소니 사고로 숨진 예비대학생 유족 "가해자 엄벌해야"
    • 입력 2019-02-24 21:43:07
    • 수정2019-02-24 21:43:40
    뉴스9(대전)
음주 뺑소니 차에 치여 숨진
예비대학생 차 모씨의 유족은
"음주운전은 살인 행위"라며
가해자 엄벌을 촉구했습니다. 차 씨의 유족들은 오늘 오전 발인에 앞서
"윤창호 법이 시행된 지 두 달밖에 않았는데
많은 음주 교통사고 피해자들이 발생하고 있다며
가해자에 대한 엄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경찰은 오늘 오후,
목격자 등에 추가 조사를 마치고
이번 사고를 낸 39살 남 모 씨에 대해
음주운전과 특가법상 도주치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