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9 북미 정상회담
트럼프 “김정은과 하노이 정상회담 위해 25일 일찍 출국”
입력 2019.02.24 (23:00) 수정 2019.02.24 (23:36) 국제
오는 27일과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현지시간 25일 출국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4일 트워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내일(25일) 일찍 베트남 하노이로 떠난다"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둘 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첫 정상회담에서 이룬 진전이 하노이에서 지속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비핵화?"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면 세계 경제 강국의 대열에 신속히 합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은 핵무기가 없다면 그의 나라가 신속하게 세계의 위대한 경제 강국의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지리적 위치와 국민(그리고 김 위원장)으로 인해 어느 나라보다 급격하게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녔다"고 치켜세웠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에 대해 "시 주석은 나와 김정은의 회담에 매우 큰 도움을 줬다"며 "중국이 가장 원치 않는 것이 바로 이웃에 대규모 핵무기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 국경지대에 내린 제재가 큰 도움이 됐다"며 "김 위원장과는 관계가 좋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까지 이틀 연장된 미·중 무역협상에 대해서는 "어제 무역협상은 매우 생산적인 대화였다"라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 트럼프 “김정은과 하노이 정상회담 위해 25일 일찍 출국”
    • 입력 2019-02-24 23:00:41
    • 수정2019-02-24 23:36:03
    국제
오는 27일과 28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현지시간 25일 출국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24일 트워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을 하기 위해 내일(25일) 일찍 베트남 하노이로 떠난다"라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둘 다 싱가포르에서 열린 첫 정상회담에서 이룬 진전이 하노이에서 지속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비핵화?"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북한이 핵무기를 포기하면 세계 경제 강국의 대열에 신속히 합류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은 핵무기가 없다면 그의 나라가 신속하게 세계의 위대한 경제 강국의 하나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사실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지리적 위치와 국민(그리고 김 위원장)으로 인해 어느 나라보다 급격하게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녔다"고 치켜세웠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에 대해 "시 주석은 나와 김정은의 회담에 매우 큰 도움을 줬다"며 "중국이 가장 원치 않는 것이 바로 이웃에 대규모 핵무기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 국경지대에 내린 제재가 큰 도움이 됐다"며 "김 위원장과는 관계가 좋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까지 이틀 연장된 미·중 무역협상에 대해서는 "어제 무역협상은 매우 생산적인 대화였다"라고 평가했습니다.

[사진 출처 : A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