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방글라데시서 여객기 납치기도…“승객 전원 탈출·용의자 사살”
입력 2019.02.25 (04:02) 수정 2019.02.25 (04:11) 국제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현지시간 24일 두바이를 향해 출발한 방글라데시 국적기가 한 탑승객의 납치 시도로 경유지인 치타공에 비상 착륙했다고 AP, AFP 등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비상 착륙한 이 여객기의 승객 143명과 승무원 7명 전원은 무사히 탈출했으며 납치 용의자는 방글라데시 특공대원들과의 총격 과정에서 입은 부상으로 사망했습니다.

방글라데시 당국은 이날 오후 4시 35분 다카에서 두바이로 향하던 비만방글라데시항공 소속 보잉 737-800기가 한 남성 승객이 의심스러운 행동을 한다는 승무원의 보고로 이륙한 지 40여분 만에 치타공의 샤아마나트 공항에 착륙했다고 전했습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방글라데시 국적의 납치 용의자는 권총을 소지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특공대원들의 투항 요구를 무시한 채 총탄을 발사했다가 뒤이은 총격전에서 부상해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숨졌습니다.

방글라데시 항공보안당국 관계자는 용의자가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것으로 보였다며 "그의 행동으로 볼 때 그렇다. 그는 방글라데시 총리와 대화하고 싶어했다"고 말했습니다.

용의자는 셰이크 하시나 방글라데시 총리 이외에 자신의 부인과도 대화를 나누고 싶어했다고 외신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방글라데시서 여객기 납치기도…“승객 전원 탈출·용의자 사살”
    • 입력 2019-02-25 04:02:08
    • 수정2019-02-25 04:11:00
    국제
방글라데시 수도 다카에서 현지시간 24일 두바이를 향해 출발한 방글라데시 국적기가 한 탑승객의 납치 시도로 경유지인 치타공에 비상 착륙했다고 AP, AFP 등 외신이 보도했습니다.

비상 착륙한 이 여객기의 승객 143명과 승무원 7명 전원은 무사히 탈출했으며 납치 용의자는 방글라데시 특공대원들과의 총격 과정에서 입은 부상으로 사망했습니다.

방글라데시 당국은 이날 오후 4시 35분 다카에서 두바이로 향하던 비만방글라데시항공 소속 보잉 737-800기가 한 남성 승객이 의심스러운 행동을 한다는 승무원의 보고로 이륙한 지 40여분 만에 치타공의 샤아마나트 공항에 착륙했다고 전했습니다.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방글라데시 국적의 납치 용의자는 권총을 소지하고 있었습니다.

그는 특공대원들의 투항 요구를 무시한 채 총탄을 발사했다가 뒤이은 총격전에서 부상해 병원으로 이송되던 중 숨졌습니다.

방글라데시 항공보안당국 관계자는 용의자가 정신적으로 불안정한 것으로 보였다며 "그의 행동으로 볼 때 그렇다. 그는 방글라데시 총리와 대화하고 싶어했다"고 말했습니다.

용의자는 셰이크 하시나 방글라데시 총리 이외에 자신의 부인과도 대화를 나누고 싶어했다고 외신은 전했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