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실’ 부른 방과후 학교 선정 기준…학생까지 피해
입력 2019.02.25 (06:37) 수정 2019.02.25 (06: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방과후 학교 위탁업체들의 부실은 이번 일만이 아닙니다.

최저가 입찰로 학교와 계약하는 구조인 데다 그 과정도 허술한 탓인데요, 피해는 교사는 물론 학생들에게까지 돌아갑니다.

계속해서 이호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제가 된 업체는 지난해 서울에서 방과후 학교 위탁 계약을 가장 많이 맺었습니다.

7년 넘게 같은 영업을 했고 연 매출이 70억 원 넘는 점을 내세웠습니다.

하지만 이미 지난해부터 강사료를 늦게 지급하기 일쑤였습니다.

[존/방과후학교 원어민 교사 : "특히 지난해 연말에 아무 말이 없었어요. 이메일, 문자, 전화도 했지만 아무 대응이 없었죠."]

최근 3년간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이 급감하는 상황이었는데도 계약에는 아무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이 학교 측에 제공한 위탁업체 선정 기준을 보면 100점 만점에 경영 상태 평가는 5점에 불과합니다.

해당 업체는 신용평가등급이 8등급 중 6번째였지만 2.5점 감점에 그쳐 선정에 영향을 주지 못했습니다.

경력과 강사 확보 등을 내세워 1단계 평가를 통과하면, 그 뒤엔 학교가 가장 싼 가격을 제시한 업체를 선정합니다.

[초등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2차 평가에서는 가격이 절대적으로 100% 좌우하는 거죠."]

제살 깎아먹기 식으로 계약을 따내니 업체는 부실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손실을 방과후 학교 교구 납품으로 메우는 곳도 많습니다.

[방과후교실 관계자/음성변조 : "교재·교구에서 이익을 더 많이 남깁니다. 원래 만 원짜리를 엄마한테 만 원, 2만 원을 더 받는 거죠. 그런 구조입니다."]

수업료를 낸 학부모, 방과후 학교 수업을 듣는 학생들이 피해자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서울의 경우 전체 초등 방과후 학교의 63%가 이런 식으로 업체에 위탁 운영됩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 ‘부실’ 부른 방과후 학교 선정 기준…학생까지 피해
    • 입력 2019-02-25 06:42:29
    • 수정2019-02-25 06:57:13
    뉴스광장 1부
[앵커]

방과후 학교 위탁업체들의 부실은 이번 일만이 아닙니다.

최저가 입찰로 학교와 계약하는 구조인 데다 그 과정도 허술한 탓인데요, 피해는 교사는 물론 학생들에게까지 돌아갑니다.

계속해서 이호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문제가 된 업체는 지난해 서울에서 방과후 학교 위탁 계약을 가장 많이 맺었습니다.

7년 넘게 같은 영업을 했고 연 매출이 70억 원 넘는 점을 내세웠습니다.

하지만 이미 지난해부터 강사료를 늦게 지급하기 일쑤였습니다.

[존/방과후학교 원어민 교사 : "특히 지난해 연말에 아무 말이 없었어요. 이메일, 문자, 전화도 했지만 아무 대응이 없었죠."]

최근 3년간 영업이익률과 순이익률이 급감하는 상황이었는데도 계약에는 아무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이 학교 측에 제공한 위탁업체 선정 기준을 보면 100점 만점에 경영 상태 평가는 5점에 불과합니다.

해당 업체는 신용평가등급이 8등급 중 6번째였지만 2.5점 감점에 그쳐 선정에 영향을 주지 못했습니다.

경력과 강사 확보 등을 내세워 1단계 평가를 통과하면, 그 뒤엔 학교가 가장 싼 가격을 제시한 업체를 선정합니다.

[초등학교 관계자/음성변조 : "2차 평가에서는 가격이 절대적으로 100% 좌우하는 거죠."]

제살 깎아먹기 식으로 계약을 따내니 업체는 부실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손실을 방과후 학교 교구 납품으로 메우는 곳도 많습니다.

[방과후교실 관계자/음성변조 : "교재·교구에서 이익을 더 많이 남깁니다. 원래 만 원짜리를 엄마한테 만 원, 2만 원을 더 받는 거죠. 그런 구조입니다."]

수업료를 낸 학부모, 방과후 학교 수업을 듣는 학생들이 피해자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서울의 경우 전체 초등 방과후 학교의 63%가 이런 식으로 업체에 위탁 운영됩니다.

KBS 뉴스 이호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