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https 차단 비웃는 ‘보안 파일공유’…“음란물 단속 못 한다”
입력 2019.02.25 (07:35) 수정 2019.02.25 (07:4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이달부터 음란사이트 90여 곳 접속을 원천 차단하고 있습니다.

불법 음란물이 모이는 일종의 허브를 틀어막겠다는 겁니다.

하지만, 흔적을 거의 안 남기는 파일 공유 프로그램을 이용한 음란물 유포는 지금도 뾰족한 수가 없습니다.

뭔가 대책이 필요해보입니다.

강푸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비공개 촬영회' 피해자 양예원 씨.

사진 수천 장이 무차별 유포됐습니다.

[양예원/'비공개 촬영회' 피해자 : "아직도 지워지지 않는 제 사진들과 저는 평생을 살아가겠죠."]

양 씨의 사진은 어떤 경로로 퍼져 나갔을까.

한 국내 파일 공유 프로그램이 결정적이었습니다.

촬영회 모집책 최모 씨는 A 프로그램을 이용해 많게는 한 차례에 천 8백여 장을, 6차례에 걸쳐 지인들에게 전송했습니다.

이를 발단으로 무차별적으로 유포됐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자료 공유 목적으로 만들어졌는데 악용하는 거죠. 외부에 만약 노출된다 하더라도 암호화된 패킷으로 주고 받기 때문에 보안을 유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많이 쓰이거든요."]

이같은 프로그램은 이용자가 무슨 파일을 주고 받는지 타인이 절대 알 수 없다는 점을 내세웁니다.

포털에서 프로그램을 검색하면 '아청', '19' 등이 연관 검색어로 나옵니다.

이런 프로그램을 통해 받은 음란물 등이 단속에 걸릴 가능성이 있는지 미리 알아보는 내용이 많습니다.

송수신 내역을 삭제하고 입을 다물면 추적도 쉽지않습니다.

텔레그램 같은 암호화 메신저와 대부분의 외국계 보안 전송 프로그램들도 같은 구조이지만 감독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관계자/음성변조 :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기 때문에 개인 대 개인 파일 전송은 저희가 볼 수가 없고요."]

프로그램 업체 측은 이용자들이 어떤 파일을 주고 받는지 관여하지 않지만, 불법 영상물 신고가 들어오면 차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 https 차단 비웃는 ‘보안 파일공유’…“음란물 단속 못 한다”
    • 입력 2019-02-25 07:39:33
    • 수정2019-02-25 07:46:43
    뉴스광장
[앵커]

정부가 이달부터 음란사이트 90여 곳 접속을 원천 차단하고 있습니다.

불법 음란물이 모이는 일종의 허브를 틀어막겠다는 겁니다.

하지만, 흔적을 거의 안 남기는 파일 공유 프로그램을 이용한 음란물 유포는 지금도 뾰족한 수가 없습니다.

뭔가 대책이 필요해보입니다.

강푸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비공개 촬영회' 피해자 양예원 씨.

사진 수천 장이 무차별 유포됐습니다.

[양예원/'비공개 촬영회' 피해자 : "아직도 지워지지 않는 제 사진들과 저는 평생을 살아가겠죠."]

양 씨의 사진은 어떤 경로로 퍼져 나갔을까.

한 국내 파일 공유 프로그램이 결정적이었습니다.

촬영회 모집책 최모 씨는 A 프로그램을 이용해 많게는 한 차례에 천 8백여 장을, 6차례에 걸쳐 지인들에게 전송했습니다.

이를 발단으로 무차별적으로 유포됐습니다.

[경찰 관계자/음성변조 : "자료 공유 목적으로 만들어졌는데 악용하는 거죠. 외부에 만약 노출된다 하더라도 암호화된 패킷으로 주고 받기 때문에 보안을 유지하기 위한 목적으로 많이 쓰이거든요."]

이같은 프로그램은 이용자가 무슨 파일을 주고 받는지 타인이 절대 알 수 없다는 점을 내세웁니다.

포털에서 프로그램을 검색하면 '아청', '19' 등이 연관 검색어로 나옵니다.

이런 프로그램을 통해 받은 음란물 등이 단속에 걸릴 가능성이 있는지 미리 알아보는 내용이 많습니다.

송수신 내역을 삭제하고 입을 다물면 추적도 쉽지않습니다.

텔레그램 같은 암호화 메신저와 대부분의 외국계 보안 전송 프로그램들도 같은 구조이지만 감독은 거의 불가능합니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 관계자/음성변조 : "통신비밀보호법 위반 소지가 있기 때문에 개인 대 개인 파일 전송은 저희가 볼 수가 없고요."]

프로그램 업체 측은 이용자들이 어떤 파일을 주고 받는지 관여하지 않지만, 불법 영상물 신고가 들어오면 차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강푸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