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공무원 폭행’ 강북구 최재성 의원 상해 혐의 적용 여부 검토
입력 2019.02.25 (08:59) 사회
폭행 혐의로 입건된 서울 강북구의회 최재성 의원에 대해, 경찰이 상해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지난 22일 구청 공무원을 때린 혐의로 입건된 최 의원에 대해 상해 혐의 추가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 의원은 지난 22일 저녁 서울 강북구 수유동의 한 식당 앞에서 번1동장 조 모 씨를 여러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인 서울 강북구 번1동장 조 모 씨는 어제(24일) 받은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행정사무감사 질의응답 당시 언쟁이 붙었던 것과 관련해 '기분 풀자'는 취지로 마련한 저녁 자리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조 씨는 식당 앞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데 최 의원이 갑자기 다가와 손발로 자신을 폭행했고 오른쪽 눈 위를 세 바늘 꿰매는 등 피해를 입었다고 경찰에 주장했습니다.

경찰은 내일 중 조 씨의 진단서 등을 제출받은 뒤 상해 혐의 추가 적용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 의원이 앞서 한 차례 조사에서 "언쟁하던 중 일부 폭행한 사실이 있다"며 일부 혐의를 인정했다며, 최 의원을 추가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경찰, ‘공무원 폭행’ 강북구 최재성 의원 상해 혐의 적용 여부 검토
    • 입력 2019-02-25 08:59:54
    사회
폭행 혐의로 입건된 서울 강북구의회 최재성 의원에 대해, 경찰이 상해 혐의 적용 여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지난 22일 구청 공무원을 때린 혐의로 입건된 최 의원에 대해 상해 혐의 추가 적용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 의원은 지난 22일 저녁 서울 강북구 수유동의 한 식당 앞에서 번1동장 조 모 씨를 여러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피해자인 서울 강북구 번1동장 조 모 씨는 어제(24일) 받은 경찰 조사에서, "지난해 행정사무감사 질의응답 당시 언쟁이 붙었던 것과 관련해 '기분 풀자'는 취지로 마련한 저녁 자리에서 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조 씨는 식당 앞에서 담배를 피우고 있는데 최 의원이 갑자기 다가와 손발로 자신을 폭행했고 오른쪽 눈 위를 세 바늘 꿰매는 등 피해를 입었다고 경찰에 주장했습니다.

경찰은 내일 중 조 씨의 진단서 등을 제출받은 뒤 상해 혐의 추가 적용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최 의원이 앞서 한 차례 조사에서 "언쟁하던 중 일부 폭행한 사실이 있다"며 일부 혐의를 인정했다며, 최 의원을 추가로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