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작년 경남 인구 5,810명 순유출 '10년 만에 처음'
입력 2019.02.24 (14:30) 창원
지난해 경남에서
인구 5천 명 이상의 순유출이
10년 만에 처음으로 기록했습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지난해 경남의 순유출 인구는 5,810명으로
IMF 사태 직후인 2000년 8,512명
순유출을 기록한 이후 최대치를 보였습니다.
또 최근 10년 동안
연평균 5천 명 이상 순유입을 기록한 이후
순유출 5천 명 이상은 처음입니다.
이 같은 현상은
조선과 기계 등 경남 대표산업의 침체로
근로자들이 대거 떠났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 작년 경남 인구 5,810명 순유출 '10년 만에 처음'
    • 입력 2019-02-25 09:04:09
    창원
지난해 경남에서
인구 5천 명 이상의 순유출이
10년 만에 처음으로 기록했습니다.
통계청 자료를 보면
지난해 경남의 순유출 인구는 5,810명으로
IMF 사태 직후인 2000년 8,512명
순유출을 기록한 이후 최대치를 보였습니다.
또 최근 10년 동안
연평균 5천 명 이상 순유입을 기록한 이후
순유출 5천 명 이상은 처음입니다.
이 같은 현상은
조선과 기계 등 경남 대표산업의 침체로
근로자들이 대거 떠났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