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5·18 폄훼" 시도지사도 규탄
입력 2019.02.25 (10:06) 930뉴스(광주)
[앵커멘트]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망언에 대한 비판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어제 전국 시도지사 15명이
5.18을 폄훼하지 말라며 공동입장문을 내놨습니다.
민주평화당은 최근 민주당, 정의당과 공동 발의한
5.18 특별법 개정안을 신속 처리 안건,
즉 패스스트랙으로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지종익 기잡니다.


[리포트]
대구 경북을 제외한 전국의 시도지사들이 국회에 모여
5.18 공동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양승조/충남지사>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 망동에 대하여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

시도지사들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5.18의 역사적 사실을 부정해서는 안 된다며
5.18 역사왜곡처벌특별법의 제정도 촉구했습니다.

입장문에는 한국당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를 제외한 15명의 시도지사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박원순/서울시장>
"아주 찬란한 민주화의 과정으로 이해되고 있고 보편적으로 동의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망언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국민적 인식하에..."

민주당도 망언을 한 의원들의 퇴출과
사죄를 요구하는 결의안이 전국에서 잇따르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국회 윤리위 절차에 협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자유한국당은 이제라도 책임 있는 정당다운 면모를 보여주기 바랍니다.
그 시작은 5.18 망언 3인방에 대한 국회 윤리위 절차에 협조하는 것입니다."

민주당과 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3당이 공동 발의한
5.18 왜곡 처벌법을 처리하기 위한 움짐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평화당은 비공개 워크숍에서
5.18 왜곡 처벌법을 신속 처리 안건으로
국회 본회의에 상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 NEWS 지종익입니다.
  • "5·18 폄훼" 시도지사도 규탄
    • 입력 2019-02-25 10:06:03
    930뉴스(광주)
[앵커멘트]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망언에 대한 비판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가운데 어제 전국 시도지사 15명이
5.18을 폄훼하지 말라며 공동입장문을 내놨습니다.
민주평화당은 최근 민주당, 정의당과 공동 발의한
5.18 특별법 개정안을 신속 처리 안건,
즉 패스스트랙으로 처리하기로 했습니다.
지종익 기잡니다.


[리포트]
대구 경북을 제외한 전국의 시도지사들이 국회에 모여
5.18 공동입장문을 발표했습니다.

<양승조/충남지사>
"5.18 민주화운동에 대한 망언, 망동에 대하여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

시도지사들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5.18의 역사적 사실을 부정해서는 안 된다며
5.18 역사왜곡처벌특별법의 제정도 촉구했습니다.

입장문에는 한국당 소속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를 제외한 15명의 시도지사가 이름을 올렸습니다.

<박원순/서울시장>
"아주 찬란한 민주화의 과정으로 이해되고 있고 보편적으로 동의하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망언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국민적 인식하에..."

민주당도 망언을 한 의원들의 퇴출과
사죄를 요구하는 결의안이 전국에서 잇따르고 있다며
자유한국당은 국회 윤리위 절차에 협조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재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자유한국당은 이제라도 책임 있는 정당다운 면모를 보여주기 바랍니다.
그 시작은 5.18 망언 3인방에 대한 국회 윤리위 절차에 협조하는 것입니다."

민주당과 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3당이 공동 발의한
5.18 왜곡 처벌법을 처리하기 위한 움짐임도 빨라지고 있습니다.

평화당은 비공개 워크숍에서
5.18 왜곡 처벌법을 신속 처리 안건으로
국회 본회의에 상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KBS NEWS 지종익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