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홍영표 “한국당, 조건 내세우지 말고 즉각 국회 정상화에 임해야”
입력 2019.02.25 (11:01) 수정 2019.02.25 (11:02) 정치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2월 국회 파행과 관련해 "한국당은 조건을 내세우지 말고 즉각 국회 정상화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25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 자신들이 내건 조건을 수용하지 않으면 3월 국회 개원에도 응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최소한의 조건은 있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인내을심 넘어 분노를 느낀다고 했는데, 정쟁만을 일삼는 한국당에 대한 국민의 분노는 더 크다는 걸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해영 최고위원도 "국회법상 의무적으로 열도록 돼 있는 2월 임시국회가 정치권의 극한 대립으로 무산될 상황"이라면서 "정당이 정당 이익을 국민 이익보다 우선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국민들이 국회의원들에 많은 것을 바라지 않는다, 그때그때 필요한 법을 만들고, 예산을 심의하고 언행에 신중하길 바라는데 이것을 못하고 있다"면서 "국회의원은 잘난 사람이 아니고 국민의 심부름을 하는 자리인 만큼 정쟁이 아닌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 가자"고 호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홍영표 “한국당, 조건 내세우지 말고 즉각 국회 정상화에 임해야”
    • 입력 2019-02-25 11:01:11
    • 수정2019-02-25 11:02:04
    정치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2월 국회 파행과 관련해 "한국당은 조건을 내세우지 말고 즉각 국회 정상화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홍영표 원내대표는 오늘(25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이 자신들이 내건 조건을 수용하지 않으면 3월 국회 개원에도 응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최소한의 조건은 있을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홍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인내을심 넘어 분노를 느낀다고 했는데, 정쟁만을 일삼는 한국당에 대한 국민의 분노는 더 크다는 걸 알아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김해영 최고위원도 "국회법상 의무적으로 열도록 돼 있는 2월 임시국회가 정치권의 극한 대립으로 무산될 상황"이라면서 "정당이 정당 이익을 국민 이익보다 우선하기 때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국민들이 국회의원들에 많은 것을 바라지 않는다, 그때그때 필요한 법을 만들고, 예산을 심의하고 언행에 신중하길 바라는데 이것을 못하고 있다"면서 "국회의원은 잘난 사람이 아니고 국민의 심부름을 하는 자리인 만큼 정쟁이 아닌 일하는 국회를 만들어 가자"고 호소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